도형이 변하면 바닷속 친구들이 되요^^*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04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5월 22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도야 놀자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파도자 놀자를 읽고 생각나는 것을 그림으로 그려보자 했어요.

아이가 제일 먼저 그린것은 구불 구불 파도였답니다.

아무래도 제목이 파도야 놀자 이다 보니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이 파도였나봐요^^

 

구불구불 파도를 그린뒤 무엇을 그려야 할지 몰라 고민에 빠진 아이에게 세모와 네모 동그라미를 그려주고 바다에 사는 동물을 그려보자고 했어요.

 

얼마간의 시간을 두고 생각을 하는 듯 하더니 쓱쓱 그려내는 녀석^^

 

아이가 그린것은 오징어와 꽃게와 성게 그리고 문어(?) 였어요.

 

처음에는 문어였는데 점점 다리가 많아지더니 가시가 빠진 성게가 되어버렸네요^^

 

대충 모양이 나오길래 ‘다 그렸어?’ 했더니 ‘아니’ 라네요.

 

아직 얼굴을 안그렸다고 얼굴을 그려야 다 그리는 거래요.

나름 그림에 대한 원칙이 있나봅니다. ㅎㅎ

 

자 표정까지 완성되었으니 이제 정말 완성이 되었나봐요.

 

자신도 뿌듯한 듯 자랑스럽게 내보이더니 아빠 오시면 꼭 보여주라고 신신 당부를 하네요^^

 

도형을 이용해서 여러가지 다른 표현을 해보는 것도 참 재미있네요*^^*

 

 

 

  1. 쇼앤슈
    2012.4.2 5:55 오후

    저희도 한번 해봐야겠어요.

  2. 김주희
    2010.4.5 11:51 오후

    도형을 이용한 그림놀이 정말 잘했어요^^

  3. 오정숙
    2009.7.19 1:26 오후

    아빠 오셔서 어이구 우리 서준이~~ 하셨을것 같네요. 서준이의 살짝 번진 미소가 그림이 아주 잘 그려졌다는 의미인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