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책읽기가 좋아 1단계 :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오해와 편견은 친구의 본질을 볼 수 없게 해요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3년 4월 5일 | 정가 8,500원
구매하기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친한친구가 전학가서 학교에 가기 싫어요.

주인공 꼬마토끼 두리번은 우리의 아이들 같아요. 학교가기 싫고….매일이 방학이었으면 좋겠고…

더군다나 절친이던 너구리가 전학가고 첨으로 가는 학교다 보니 더욱 가기가 싫었나봐요.

우리 수연양도 최근에 친하던 친구가 전학가고 나서 다른 친구들과 다시 맞춰가느라 힘들어 했던

시간이 있어서인지 두리번의 마음이 많이 이해가 가더라구요…

그런 두리번에게 새로운 짝꿍이 생기는데요…두둥..!!

 

새 짝꿍…너무나 무서운 용…ㅠ.ㅠ

두리번의 새 짝꿍은 동화책속에 나왔던 용 화르르였어요.

동화책에서는 용을 만났다는 사람도 없다고 하고, 불을 뿜어 낸다고 나와있으니 두리번은

화르르가 너무 무서웠다지요.

그래서 엄마에게 이야기하고…엄마 펄쩍부인은 다른 학부모들과 이 이야기를 나누고..

급기야 엄마들이 우르르 학교에 몰려가게 되었지요..

웃고 넘어가기에는 어찌보면 현실과 참 비슷한 모습이지요.

 

편견은 친구의 참모습을 볼 수 없게 만들어요.

그러나 현명한 악어교장선생님은 이야기를 해요.

악어교장선생님도 편견으로 첨에는 봤지만..편견처럼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았던 것처럼,

화르르를 믿고 바라봐 달라구요…

친구들의 시선은 늘 화르르를 주눅들게 만들었지요..

그러나 화르르는 사실 나쁜일을 하지도, 불을 뿜지도 않는 착한 용이었지요.

마을에 불이 나서 오해가 풀리게 되자..

두리번은 친구의 참모습을 봐주지 못한 자기 모습을 사과하는 것으로 마무리 되지요.

결국 편견이 좋은 친구를 잃어버리게 만들 뻔 했지요.

사람을 보는데 있어서 편견이란 결국 바른 시야를 만들지 못하게 하는 장애물인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