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짝꿍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3년 4월 5일 | 정가 8,500원
구매하기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이용경 글 원혜진 그림 

비룡소 / 난 책읽기가 좋아 1단계

 

 ”제발 짝 좀 바꿔 주세요!”라고 말하는 꼬마토끼 두리번

책표지를 보면서 얼마나 무서우면 저렇게 겁에 질려있을까 싶어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져 얼른 책장을 넘겨 읽어보았답니다.

책을 펼치니 우리들의 주인공 꼬마토끼 두리번과

두리번이 다니는 학교에 새로 전학을 온 꼬마용 화르르가 보이네요.

또 두리번의 아빠인 크앙 씨 , 엄마인 펄쩍부인

마을의 대표 두루미 할아버지와 악어 교장 선생님이예요.

누가 나오는지, 어떤 캐릭터인지 설명이 되어있답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이야기는 꼬마토끼 두리번이 다니는 학교에

용 마을에서 이사 온 꼬마용 화르르의 등장으로부터 시작이 됩니다.

용은 불을 뿜는 매우 위험한 동물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던 꼬마토끼 두리번은

짝꿍이 되버린 화르르 옆에서 하루도 마음 편할날이 없어요.

혹시나 불을 뿜어 타 죽을까봐 꼬마용 화르르가

숨을 조금이라도 크게 내쉬어도 화들짝 놀라곤 했거든요.

얼마나 무서운지 밤에 잠들면 악몽을 꾸기까지 했답니다.

 

꼬마용 화르르가  친절하게 다가가려고 해도

반 친구들도  무서워서 가까이 가지 못하고 뒤에서 수근거리만 하고

학부모들도 교장선생님을 찾아가 위험한 동물을 학교에 받아들이냐며

항의를 하는 일까지 벌어지면서 아이들 뿐만이 아니라

어른들 사이에서도 새로 이사온 용의 가족이 탐탁치 않게 소문이 돌고

의심도 하게 되는 지경까지 되었어요.

 

그렇게 오해를 받고 있던 용의 가족은 어떤 사건으로 인해 오해가 풀려

마을에서 잘 어울려 살게 되는 해피엔딩으로 이 이야기가 마무리 되는데요

 

“내게 낯설음”이 아이들 뿐만이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화두이고

관계를 맺음에 서툴구나싶어 제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글이였어요.

읽으면서  아이들이 새학기가 시작되면 성격좋은 짝꿍이였으면 하는 바램에

제가 꼭 물어봤던 짝꿍이 누구야? 라는것도 생각이 났구요.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은 이렇게 선입견을 가지고 사람을 대하고

관계를 맺음에 서툴기만 한 우리들의 모습을

숲 속 마을 동물들의 오해와 한바탕 소동으로

재미있게 풀어내고 있어요.

주인공인 꼬마토끼 두리번의 마음을

따라 읽어가다보면 공감도 하게 되고 자연스레 같이 반성도 하게 되는

힘이 있는 책이랍니다.

아이와 함께 책을 읽다보면 엄마인 내가 먼저 반성하게 되는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