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돌이의 마지막 공연

시리즈 그림책 단행본 | 김산하 | 그림 김한민
연령 4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3년 5월 31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제돌이의 마지막 공연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그림책 읽어주는 엄마 비단이에요.

 

돌고래 쇼 좋아하세요?

전 예전에 불법 동물쇼를 다룬 프로그램을 본 다음부터 동물들이 등장하는 쇼가 합법이라 해도 참 불편하더라구요.

물론 내 아이가 보고 싶어한다면 입장료 지불하고 들어가 웃어줄 만큼의 얄팍한 인간이기도 합니다.

 

처음 불법 포획한 제돌이를 방류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사를 봤을때는 믿기지가 않더군요.

우리나라에서 그런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사실이 거짓말 같았어요.

 

하지만 거짓말처럼 다시 제주도로 돌아간 제돌이는 춘삼이와 삼팔이와 함께 야생훈련을 하고 있대요.

얼마전 삼팔이가 탈출했다는 소식을 들었을때는 걱정도 되었지만

탈출할만큼 야생성을 회복했다는 뜻이라 믿으며 무사히 무리들의 품으로 돌아가길 기도하고 있답니다.

 

이제 제돌이도 조만간 넓은 바다를 자유롭게 헤엄칠 날이 곧 찾아오겠죠.

 

 

 

오늘은 [비룡소]에서 새로 출간된 【제돌이의 마지막 공연】을 읽어보도록 해요.

 

 

 

 

 

 
 

 

제돌이의 마지막 공연

 

177*231mm 32p 양장본

2013년 6월 1일

권장연령 4~6세

김산하 글 김한민 그림

비룡소

 

 

 

 

 

 
 

김산하, 김한민 작가의 전작 『STOP!』의 주인공인 지니가 등장해 어린아이의 눈으로 제돌이의 이야기를 하고 있어요.

 

돌고래쇼장에서 만난 제돌이는 더 이상 재주를 부리고 싶어 하지 않아요.

지니는 시장님께 편지를 썼고 오랜 기다림 끝에 답장을 받게 되지요.

 

 

 

 

 
 

제돌이의 방류가 결정난거에요.

 

옆길로 새는 이야기이지만 시장님… 어쩜 저리 똑같이 그리셨는지 보면서 큭, 하고 웃어버렸답니다 :D

처음 제돌이의 방류 기사를 보면서 이리 옳은 일만 하시니 또 욕을 먹으시겠구나 안타까웠던 생각이 나네요.

 

 

 

 

 

 
 

몇 달 후, 조련사 언니의 부탁으로 제주도로 간 지니는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돌고래들의 말을 공연단장님께 전해요.

아쿠아랜드 공연단장은 약속된 공연을 마지막으로 돌고래들을 모두 돌려보내 주기로 결정한답니다.

현실과는 상당히 다른 전개지만 사사로운 이익을 포기하고 돌고래들의 자유를 선택해준 단장이 참 고맙네요.

 

 

 

 

 

 
 

 

 

 

매일 100킬로미터 이상 바다 물살을 가르던 제돌이가 지난 4년간 길이 100미터도 안 되는 실내 풀장에 갇혀 있었던 걸 생각하면 그저 한없이 미안할뿐입니다……  돌고래는 잠자는 8시간을 빼고 하루 종일 보통 시속 8킬로미터로 달리는 동물인데, 저는 세계 어디에서도 그런 동물을 담아 둘 만큼 큰 콘크리트 박스를 본 적이 없습니다.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교수, 생명다양성제단대표, 제돌이 방류 시민위원회 위원장)

 

 

 

 

매일 100킬로미터를 달리던 제돌이.

그물에 걸려 불법 포획되어 팔려가 돌고래 쇼장에 서야 했던 제돌이.

혹자는 제돌이를 돌려보내는 그 어마어마한 예산을 두고 뭐라고들 합니다만…

 

김산하 작가의 말처럼 인간의 문제가 전부 해결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면 동물의 차례는 절대 돌아오지 않는다는 말에

저도 동의합니다.

 

 

 

 

 

 
 

31개월 아드님께는 살짝 이른 감이 있는 책이에요.

 

옛날 옛날에 돌고래가 살았어.

그런데 어느날 그물에 걸려 엄마 아빠랑 헤어졌대.

슬프겠다.

응응!!

그런데 좋은 사람들이 다시 돌고래를 집으로 돌려 보내 주기로 했어.

참 잘 됐지?

응응!!

 

가끔씩 엄청난 축약버전으로 읽어주기도 해요 ㅎㅎ;;;

 

 

 

 

 

 
 

처음 책을 받아들었을때는 흥미진진하게 읽었는데 최근 제가 몸이 안좋아 읽기를 게을리했더니 흥미가 뚝 떨어졌더라구요.

그래서 뭔가 만들어주면 좀 나을까 싶어 돌고래(?)를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요구르트 병에 꼬리를 달아주고 빵끈으로 물뿜는 걸 표현해봤어요.

모든 사물에 생명을 불어넣어주는 무빙 아이로 마무리.

 

돌고래라고 우기기엔 조금 거리감이 있긴 하지만 일단 돌고래라고 칩시다 :D

요즘 컨디션 저하로 빌빌거리고 있는지라 데코가 참… 그래요.

 

 

 

 

 

 
 

저희 아드님은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척하며 무빙 아이 뺏어 달아나기, 매직으로 돌고래 낙서하기 등등의 만행을…

만들기를 해도 별 관심이 없는건가, 좌절모드에 들어갔다가 목욕시간에 투척해봤어요.

 

 

 

 

 

 
 

역시 돌고래는 물살을 자유자재로 헤칠때가 가장 좋은가봐요.

꿈보다 해몽이 좋다는 ㅋ

요구르트 병을 붙잡고 나오기 싫다고 버둥버둥 거리는 아이를 간신히 끌어내 목욕을 마쳐야 했답니다 :D

 

 

 

처음 【제돌이의 마지막 공연】을 읽었을 때 어쩐지 눈물이 나더라구요.

인간의 이기로 인해 이렇게 다른 존재를 아프게 할 수도 있구나, 동물들과의 공존이 이렇게 힘겹구나 싶은 생각에

바다로 돌아가는 해피엔딩임에도 불구하고 무척 가슴이 아팠답니다.

 

부디 제돌이의 야생방류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믿고 당연하게 받아들일 수 있길 바랍니다.

 

그럼 다들 아이와 함께 즐거운 책읽기 하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