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자전거로 묻혔던 감성이 피어나다?!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3년 8월 2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TV동화 빨간 자전거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순정만화를 한 참 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시절 대표 만화가를 이야기하면.. 제일 먼저 떠 오르는 사람..

김.동.화. 만화체를 이리 저리 바꾸며 어린이에서 성인까지 독자로 끌어당기는 사람..

 

   그 분의 만화를 비룡소에서 65편의 동화로 펴내었답니다..

<빨간 자전거> 책을 쉴 새 없이 읽어 내려 간 오후였네요…

65 편의 단편… 한 편당 3~4페이지이기에 읽기에 부담이 없고..

저기 깊은 마음 속 묻혀 있던 감성이 잔잔히.. 물안개처럼 피어나게…

소녀적 감성을 일깨워 주는 책이랍니다..

 

  65편의 단편이지만.. 빨간 자전거를 탄 우체부가 편지를 전해주며 보여 주는 마을

사람들의 삶이 그려집니다.. 그래서 단편 아니고… 일일 드라마를 보는 느낌이랄까요???

 

  검은 콩 커피… 들어 보셨어요????  빨간 자전거를 탄 집배원에게 시원하게.. 다방커피를 대접함 상문할머니.. 젊은 사람들은 아메리카노를좋아한다기에..

콩볶고..갈아서..물에 타서 시원하게 대접해내신.. 상문할머니..

집배원도 시원하게 한 잔.. 맛나게 드십니다…

 

   우리 동네 쓰레기치워주시는 아저씨가 생각납니다… 쓰레기치워주는 것이 고마워..

겨울엔 따순 커피를..여름엔 냉커피를 일년 째 대접하고 있답니다…

시골에서 올라오는 먹거리도 나눠 먹고..어쩌다 들은 아저씨의 사는 이야기에…

더 아저씨를 챙기게 되었답니다.. 지난 화요일 냉커피를 드리니.. “더위가 요 한 잔에 다 물러나네요~”하시며 웃으시더라구요…

 

   이렇듯..도시라고 각박하고 살기어려운 것이아니라.. 인심은 서로 챙기며 만들어가면 되는 거라고 저는 생각한답니다…

 

 

   백년 만의 편지는 아픈 우리의 역사를 보여주는 단편입니다..

고향에 돌아오고 싶었던 할아버지의 바램을 담은 손편지를 직접.. 고향에 들고 오신..

손자분… 조국을 등지고 일터를 찾아 떠난.. 사탕수수밭의 할아버지는 벌이의 1/3을

독립운동자금으로 내어놓을 정도로 간절히 독립을 바라던 대한제국인이었습니다..

 

   복숙할머님과 박노인 할아버지의 간간이 보여주는 이야기는… ‘나도 저렇게 늙어 가고 싶다’ 라는 마음이 들 정도로.. 평범한 노부부의 모습이지만.. 가슴 잔잔한..

아름다운 부부애를 보여주는 이야기랍니다…

 

 

 

  빨간 자전거가 고장이 나서 단 하루 오토바이를 타며 배달길에 나선 집배원…

이내 빨간 자전거를 고쳐..타고 배달길에 나섭니다..

왜냐구요?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면.. 오토바이 시동소리에 묻혀 시골의 소리들을 들을 수 없어서랍니다…

 

  비단 시내물소리.. 개구리울음소리,,꽃망울 터지는 소리.. 아이들 웃음소리만 듣고

싶어 그런 거 아닐 거랍니다..

  젊은이들은 돈 번다고 다 외지로 나가고… 할아버지 할머니만 계시는 이 마을..

작은 도움의 소리도 놓치고 싶지 않아..자전거를 타고 배달길에 나선 거라는 걸..

이 책을 읽는 모든 이들은 금방 알아챌 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