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책읽기가 좋아 1단계] 24권.괴물이 나타났다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7년 3월 16일 | 정가 7,500원

[괴물이 나타났다]는 ‘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선생님하고 결혼할 거야’로 유명한 다니엘 포세트의 작품이랍니다. 저도 이 두 권의 책은 이미 읽은 책인데 ‘괴물이 나타났다’나 ‘할아버지 나무’는 생소한 책이었어요. 그러고보니 저학년을 어린이를 위한 작품들이네요.

 

그림책에 관심을 가지면서 비룡소 출판사의 그림책들은 정말 탐나는 그림책들 천지였지요. [비룡소 그림동화]로 유아기를 보낸 딸 아이는 어느덧 성큼 자라 초등생이 된답니다. 7세 후반부터 한 단계 책 읽기 업그레이드가 되었다지요. 그 중 하나가 바로 비룡소의 [난 책읽기가 좋아] 시리즈랍니다. ’난 책읽기가 좋아’ 시리즈 중 여자 아이다 보니 딸아이는 ’엠마 시리즈’를 가장 재미있어 하는데요. [난 책읽기가 좋아 1단계] 중 오늘은 교훈이 담겨진 [24권. 괴물이 나타났다]를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괴물이 나타났다]는 책 제목만으로 처음엔 책 내용을 가늠하기가 참 어려운 책 중의 하나라는 생각을 들었습니다. 글밥은 많지 않은 편이지만 책이 전하는 메세지를 볼 때 아마도 초등저학년 문고로 적합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 보았어요. 이 작품은 유쾌한 이야기 속에 강렬한 메세지가 숨겨진 책이라 볼 수 있는데요. 

 

출판사의 책소개에도 나와 있듯 [괴물이 나타났다]를 통해 아무도 보지 못한 괴물로 인해 벌어지는 한바탕 소동을 보면서 아이들은 사람들의 입을 통해 잘못된 소문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남의 말을 전할 때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되는 책이랍니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소문’…. 과연 어떻게 이런 어머어마한 헛소문이 시작될까요?

 

 

 

어느날 안경이 없으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두더지 부인이 토끼가 예쁜 꽃을 보며 ‘아, 맛있겠다.’라는 혼잣말을 괴물이 두더지 부인을 보며 하는 말인 줄 잘 못 알아듣고는 잘못된 소문이 퍼지게 된답니다. 시력이 나빠 토끼의 그림자를 괴물로 오해하고 만 것이지요. 그런데 한 다리 한 다리 건널 때 마다 그 소문은 눈덩이처럼 불어나 어마어마하게 무서운 소문으로 번지게 되는 이야기가 담겨져 있답니다. 글밥이 많지 않아 혼자 책 읽기가 가능한 유아도 읽으면 좋을 책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