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이 된 그림책, 비룡소 전래동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27 | 김미혜 | 그림 최정인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1월 29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전래동화를 사랑하는 사람 중 하나입니다. ^0^

비룡소 전래동화는 아름다운 글과 그림으로 우리 전래 동화를 한차원 높은 예술로 승화시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예요.

그 중 그림이 정말 인상적이었던 것은 ‘견우 직녀’, ‘바리데기’인데요.

이번에 보게 된 ‘해와 달이 된 오누이’도 그림이 심상치 않았어요.

아니나 다를까..위에 두 작품을 그린 최정인 작가의 그림이네요!!

 

해와 달이 된 오누이는 옛날 이야기 1번으로 자주 등장하는 소재이지요.

저도 아이들 재울 때 이 이야기를 가장 많이 들려줬던 것 같아요.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와 같이 운율감이 있는 문장도 있고 호랑이를 벗어나 하늘의 해와 달리 되었다는 오누이의 이야기도 신비롭지요.

 

어서 아이들을 보러 가야겠다고 종종걸음을 하는 엄마의 모습..

가슴에 보따리를 꼬옥 끌어안은 모습이 애처로워요..

 

저는 아이들을 만나러 바삐 돌아가는 엄마에게서 떡뿐만이 아니라 옷이며, 팔, 다리, 심지어는 그 자녀까지도 해치려한 호랑이가 그렇게 미울 수가없어요.

이 책 작품 설명을 보니 호랑이는 그렇게 백성들을 괴롭혔던 탐관오리를 빗댄 것이라고 뀌뜸해주네요.

 

전작에서도 그러했듯 최정인 작가의 그림은 정말이지 인물들 표정이 생생하고 몸짓이 유연하고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어요. 배경도 굉장히 환상적이거나 한데 이번 그림에서는 두근두근대는 느낌이 부각되도록 호랑이와 엄마를 돋보이게 배경처리한 것이 특징이네요.

 

 

마른 가지에 앉아 있는 까마귀들..

뒷모습의 토끼..

그리고 주인잃은 신 한짝..

방금 이 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소리없이 처절히 외쳐줍니다..

 

아이들을 해치러 온 호랑이..네 이놈!!

 

잘 아는 이야기이지만 누가 쓰고 그리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정말 천차만별이란 것을 알게 해주는 또 하나의 책이네요.

예술이 된 그림책, 비룡소 전래동화는 앞으로도 많은 사랑받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