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적인 일러스트가 너무 아름다운!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27 | 김미혜 | 그림 최정인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1월 29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전래동화 시리즈 중 가장 최근작.

김미혜 글. 최정인 그림.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너무나 유명한 국민 전래동화라 내용은 다들 아실거에요.  :)

남의 집 일을 마치고 오누이를 위해 떡을 챙겨 집으로 향하는 엄마.

그러던 중 호랑이를 만나 떡이랑 옷 모든 걸 빼앗기고 결국은 호랑이한테 잡혀 먹히고 말죠.

호랑이는 엄마 행세를 하고 오누이 집을 찾아가는데.

위기에 처한 오누이는 기지를 발휘해서 호랑이를 피해 도망갔고

하늘님이 내려 주신 동아줄을 잡고 하늘로 올라가 해와 달이 되었고

어리석은 호랑이는 썩은 동아줄을 잡고 올라가다 수수밭에 떨어져 죽었다는 이야기.

 

내용은 이미 알고 있어서 이번에는 일러스트가 더욱 눈에 들어왔어요.

동화책 전반에 블루 컬러가 곳곳에 보이는데 슬프면서도 쓸쓸한 느낌이.

그리고 서정적인 분위기가 물씬 느껴져요.

심지어 호랑이가 엄마를 잡아 먹는 장면도 아름다운 한 폭의 그림같은 느낌으로 다가온답니다.

그림 작가분께서 판화를 전공하셔서 그런지 페이지 곳곳 판화적인 요소도 눈에 들어오고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동화책은 내용뿐만 아니라 그림도 아이 머리와 정서에 흡수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내용도 다양하게 그림도 다양하게 접해 주고 싶은 게 엄마 마음. :)

 

어른이 되고 엄마가 되서 이 책을 다시 읽으니 왜 이렇게 슬픈지요.

기지를 발휘해서 호랑이에게 잡혀 먹히지 않았다는 교훈이 있긴 하지만

엄마도 잃고 오빠와 동생은 햇님 달님이 되어 서로 만나기도 힘들고. ㅠ_ㅠ

 

아이한테 읽어 주니 재미있다고 하네요.

생각이 조금 더 크면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 무슨 생각이 드는지 구체적으로 물어 봐야겠어요.

 

서정적인 그림으로 가슴이 짠해지는

비룡소 전래동화 시리즈 27. 해와 달이 된 오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