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어난 영상미가 느껴지는 전래동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27 | 김미혜 | 그림 최정인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1월 29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보보가 태어나니 모모도 오누이가 됐네요.

그래서 모모에게 더욱 읽어주기 좋았던 우리네 전래 동화.

의젓한 오빠와 당돌하고 상황파악 잘 못하지만 예쁜 여동생.

엄마를 잃고 살아남기 위한 슬픈 이야기지만

슬프지 않고 밤하늘에 해와 달로 늘 항상 볼 수 있어 아름답게 승화된 우리네 전래동화.

그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이야기 입니다.

각 출판사마다 같은 제목으로 다양한 형태로 나오는 전래동화.
어떤 광고의 카피처럼 골라보는 맛이 있어 더욱 좋은 것 같다는 생각도 해 봐요.
비룡소에서 만난 <<해와 달이 된 오누이>>는
요즘 가장 핫한 겨울왕국처럼
그림동화를 보는 것이 아니라 세련되고 유려한 현대한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 장면을 보는 것과 같은
영상미가 느껴지는 것 같아 눈이 즐거웟어요.
특히 장면 하나를 일차원의 평면 공간에 다양하게 펼쳐놓은 것이 정말 흥미로워요.
영화를 보는 것인지 책을 보는 것인지 조차 분간이 안갈 정도였어요.
집채만한 호랑이가 고갯길에 먹잇감으로 노리고 엄마를 지켜보고 있는 이 뒷모습.
호랑이 꼬리를 보면 앞의 호랑이 표정이 짐작이 갈 정도에요.
이런 장면을 어떻게 구상했을까 정말 감탄 연발입니다.
이번엔 세로로 화면 한 가운데 우뚝 선 나무에 도끼를 들고 나무를 찍고 올라가는 모습에선 긴박감이
삶과 죽음에 대한 공포감이 최고조를 이루지요. 후덜덜…..
그리고 꿈속에서나 그려볼 듯한 아무 걱정없이 아이들이 뛰어노는 천상의 세계가 아름답게 그려지고 있습니다.
::: 책의 내용:::
아빠없는 집에 오누이는 엄마가 남의 집 일을 해서 받은 품삯으로 어렵게 살아가는데,
어느날 늦게 일이 끝나 저녁도 먹지 못하고 엄마를 기다리고 있을 오누이를 위해 서둘러 집으로 향하는데
고개에서 호랑이를 만나 결국 잡아먹히고 호랑이는 엄마로 위장하여 오누이마저 위험에 처하게 되지요.
집에 도착한 호랑이가 오누이를 집안으로 들어가 잡아먹으려하지만
지혜로운 오빠가 있기에 무사히 탈출하였으나 결국은 땅으로 내려오지 못하고
하늘의 도움으로 해와 달이 되었다는 슬프고도 아름다운 이야기 입니다.
::: 읽고 나서 :::
전 요즘 아이들의 책을 읽어주면서 아이의 시선과 생각으로 그림동화책을 보는 것이 아니라
엄마의 시선과 마음으로 중첩된 꽤나 복잡한 시선으로 책을 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무리 위험이 닥쳐도 정신만 차리면 반드시 솟아날 구멍이 있다던가,
여동생이 상황판단이 모자라서 위기에 처해도 혼내지 않고 지혜롭고 의젓한 오빠의 모습을 본받아야 한다던가 라는
교훈이 아니라
이 추운날 고개 고개를 넘어 아이들 저녁 먹일 요량으로 서둘렀을 종종 걸음을 쳤을 엄마의 마음과
차마 호랑이에게 잡아먹히는 순간에도 세상에 홀로 남겨질 아이들 걱정에 눈이나 제대로 감았을까 싶은 생각 등이
엄마의 마음으로 다가왔습니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찔끔….
규칙과 원리 원칙을 중요시하는 모모는 이렇게 동아줄 잡고 하늘로 올라가면 위험한 것이라고
엑스(X) 랍니다. ^^;;
그리고 자기가 사다리 소방차를 타고 출동해서 아이들을 구해주겠답니다.
요즘 모모에게 책을 읽어주는 일은 무슨 코메디 같습니다. ^^;;
비룡소의 전래동화 시리즈는 계속됩니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