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결말과 부드러운 그림으로 전래동화를 즐겨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27 | 김미혜 | 그림 최정인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1월 29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전래동화의 고전이죠. 그러면서도 권선징악이 뚜렷하고요. 또 판타지도 있는 스토리예요

바로 해와 달이 된 오누이랍니다.

비룡소전래동화27 인 해와 달이 된 오누이는 부드러운 그림과 소근소근 이야기 해주듯 하는 글이 있습니다.

동시인인 김미혜님의 글이라 의성어 의태어가 잘 나타나 있구요. 그림체가 부드럽고 따뜻합니다.

누이가 문을 벌컥 열어서 호랑이가 들어와 버렸네요. 오빠와 누이의 표정에서 모든걸 다 알수 있겠더라고요.

딸아이는 왜 옛날에는 호랑이가 담배피던 시절이라고 하느냐? 묻더라고요.

아주 엄청나게 옛날엔 동물도 사람처럼 행동하지 않았을까 하는것도 있고, 호랑이부족, 곰부족 등등의

부족생활을 했기때문에 아무래도 그런 말이 전해내려오는것 같다 라고 해주었답니다.

금빛줄, 은빛줄을 꼭 잡고 하늘로 올라가는 누이랍니다.
반짝반짝 빛이 난다며 딸아이가 엄청 좋아했답니다.

해와 달이 된 오누이의 마지막 그림은 참 따사로운데요.

해가 된 누이와 달이된 오빠는 세상을 환히 비추는 빛이 되었어요.

그림도 곱고 내용도 따스해서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책읽는 아이인데요 자뭇 심각하기도 하다지요.

호랑이가 엄마의 떡도 다 먹어버리고 옷도 다 뺏아버려서 표정이 심각하답니다.

버드나무에 올라간 오누이를 호랑이가 발견했더랬지요.

호랑이한테 떡을 더 만들어주면 오누이도 안잡아먹고 엄마도 안잡아 먹었을거란 발상을 이야기하고 있답니다.

오누이가 해와 달이 된 후에 어찌 했을까 하니 온 세상을 다 보고 우주에 떠 있어서 별도 보고 좋겠다 합니다.

딸아이에게 해가 되고 싶은지 달이 되고 싶은지 물으니 자긴 해가 되고 싶다네요.

밤은 좀 무섭다해요.

호랑이를 그려보기로 했답니다.
저는 아이가 호랑이를 무섭게 그릴줄 알았거든요.
 

저의 의사와는 다르게 딸아이는 호랑이에게 분홍색을 칠해주고, 치마와 꽃이달린 옷을 입혀주었더랬습니다.

얼룩무늬의 호랑이는 분명하지만 왜 치마와 분홍옷을 입혀주었냐 물으니,

호랑이는 혼자있고, 옷도 없고, 먹을것이 없으니까, 엄마를 잡아 먹은거라 합니다.

호랑이에게 예쁜 옷을 입혀주고 친구가 되어주면 엄마도 오누이도 안잡아 먹을거라네요.

 

딸아이의 해석에 놀랐답니다.

명작전집과 전래동화전집을 사면 있는 책이긴 하지만 비룡소만의 색깔이 묻어나있고,

작가님과 그림그리는 분의 개성이 있어서 좋은 책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