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나

시리즈 블루픽션 74 | 이옥수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3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라나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 책은 제목과 겉표지부터 특이하게 눈길이 머무른다. 시원한 청량음료 맛이 느껴지는 색상에 손끝으로 느껴지는 물방울은 ‘책은 눈으로만 보는 것이 아니라 오감이 와닿는 것’이라고 느꼈다. 주인공 17세 소년 백정호는 키도 크고 잘생긴 사춘기 소년이다. 처음 책을 읽었을 때는 왜 정호가 가까운 학교에 가지 않고 집에서 먼 학교로 지원했는지 이유를 몰랐지만 곧 알게 되었다.  장애를 둔 부모님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어머니는 다리 한쪽을 저는 장애와 아버지는 두 팔이 뒤틀리는 장애를 지닌 것이다. 정호는 부모님에게 그런 아픔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어릴 때부터 보아오던 주위 사람들로(블랙리스트)부터 막연히 착한 아들, 부모님에게 효도하는 모범생으로 칭찬받곤 하지만 정호에겐 그런 시선이 부담스럽기만 하다. 자신이 진정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모습을 보이기 전, 주변사람들로 이미 스스로가 지니고 살아가야 하는 ‘착한 아들’로서의 이미지가 너무 부담스러웠던 것이다.

내용중에 착한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가슴을 찍어 내리는 어떤 비애감과 더불어 알 수 없는 적개심마저 일었다. 글만 보아도 정호의 마음을 읽을 수가 있었다.

부모님도 늘 “얼마나 착한지 몰라요”라는 말로 아들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때로는 자랑도 늘어놓지만 정호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드는 일들이다. 사춘기를 겪고 있는 정호에게는 모든 것이 구속이고 위선이라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정호는 학교에서 효행 대상 수상자로 지목되어 상을 받게 된다. 정호는 양심을 속이는 것 같아 이를 거부하기에 이른다. 학교앞 커다란 효행대상을 알리는 현수막을 밤에 몰래 치우려는 모습에서 정호의 불편한 마음을 느낄 수가 있었다. 정직하게 나타낼 기회도 없이 모두들 무조건 착하다고 말하는 ‘틀에 박힌 삐에로’가 아닌 것이다

왜 내가 착한데, 나는 심청이가 아니라고.” 마치 심청이가 되어버린 모습과

남들이 보는 이미지에서 스스로에게 당당하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정호의 마음속 갈등은 결국 표출하여 ‘착한’ 이미지를 벗고 진정 자신이 원하는 모습으로 보여줄수 있었다. 정호의 부모님, 블랙리스트, 친구 최효은, 좋아했던 한예별, 인터넷 안티카페에서의 악성댓글, 정호가 키우는 전갈, 등은 정호의 심리변화를 일으킨 숨은 공로자들인 것 같다. 나를 새롭게 보여준 정호의 성장통.. ‘파라나’는 마음이 푸르러서 언제나 싱싱한 기운을 느끼게 하는 아이라는 뜻의 순우리말을 뜻한다.  바로 제목처럼 ‘파라나’가 되어 가는 일인 것이다.

  1. 블링
    2014.4.15 11:54 오후

    파라나~미션완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