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나- 푸른 새싹같은 우리.

시리즈 블루픽션 74 | 이옥수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3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라나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파라나 라는 이 책은 이름도 특이했지만 줄거리가 더 특이했기에 기대가 되던 책이였다.

장애인 부모를 둔 사춘기 소년의 이야기.

그리고 엄마의 과장된 소문과 주변사람들의 왜곡된 시선으로 불리는 ‘착한학생’ 이라는 타이틀을 싫어하는 사춘기 소년이라.

착한 학생이라는 타이틀을 싫어한다 라는 부분에서 내 흥미가 동했다.

칭찬이 누군가에게는 콤플렉스와 같이 거의 경멸할 수준으로 싫어 할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에 책을 펼쳤다.

주인공은 평범한 고등학교 신입생이였는데, 그는 자신이 장애인 부모를 둔것을 창피하게 여기고있었다.

정확히 말하면 그는 부모님을 창피하게 여긴 것이 아니라,

장애인 부모를 두었다는 이유만으로 자신을 측은히 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창피하고 부담스럽고 부끄러운 것이였다.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 다닌 동네에서는 모두가 자신에 대한 것을 알기에 지망학교를 동네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지망해서

버스를 타고 가야하는 수고를 감수하면서 까지자신이 싫어하는 타이틀을 벗고, 평범히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고 싶어했다.

이와 관련된 책의 부분을 읽고 주인공이 굉장히 정신적으로 미숙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초등학교, 중학교의 학창생활이 맘에 들지 않는 학생들은 자신들을 알지 못하는 먼 동네의 학교로 가고싶어 하곤 한다.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서 자신의 성격을 바꿔가고 싶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연 처음부터 시작한다 하더라도 그들이 소심했던 성격을 바꾸고 활발해 질 수 있을까?

그것은 처음부터 다시 교우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것에서부터 시작할 것이 아니라, 기존의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조금 더 웃고, 밝아지고, 활발해 지는 것에서부터 성격을 바꿔나가야 하는 것이다.

실제로 작품 속에서, 주인공은 고등학교 급우들과 친해지지 못한다. 주인공은 그것을 ‘중학교 때 친구들만 찾곤 한다’ 라고 말했지만,

만약 주인공이 조금 더 살갑게 다가섰다면 정말 그에게 친구가 생기지 않았을까.

책은 굉장히 쉽게 읽히는 부류여서 가볍게 읽었지만 여러 생각도 해볼 수 있는 주제들을 담고 있었기에 중간중간 여러생각을 해보았다.

보통 소설에서 다루지 않았던 사춘기 소년들의 고민은 나에게도 해당되는 이야기가 있어서 공감하며 읽었었던 것 같다.

파라나는 파란 새싹같이 푸릇푸릇한 아이들을 말하는 순우리말이다. 파

릇파릇한 새싹은 자신의 씨앗 껍질을 뚫고 나오기까지 얼마나 큰 힘을 쏟아부어야 했을까.

사춘기 청소년들은 껍질을 뚫고 나오는 새싹과도 같았다. 청소년 성장소설의 새로운 분류가 아니였나 싶다. 한마디 더하자면, 잘읽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