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의

시리즈 블루픽션 74 | 이옥수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3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라나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서로 다른 듯하지만 너무나 닮은 두 친구 정호와 효은. 소설의 앞부분에서는 왜 정호가 집 앞에 있는 고등학교를 가지않고 버스를 타고가야하는 먼 학교로 갔는지, 왜 선생님께 멀쩡히 살아있는 부모님을 없다고 말했는지를 알 수 없었습니다. 단지 정호가 키우는 사육통속의 전갈의 모습을 보며 독백하는 말 속에서 아픔이 있으며, 그 아픔을 누군가가 알아 버리는게 겁이나서 애써 태현한 척 하고 살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정호에게 넉살좋게 다가오는 같은 반 친구 효은. 효은이는 스스럼없이 정호에게 돈을 달라고해서 빵을 사먹고 자신의 가난함을 말을 합니다. 자신과는 너무 다른 모습의 효은이가 너무도 부러웠을겁니다. 일부러 집에서 먼 학교로 지원해 다닐 정도로 자신이 그토록 드러내놓고 싶지 않은 장애를 가진 부모님의 모습을 예기치않게 학교에서 마주칩니다. 학급의 모든 친구들도 정호의 부모님이 장애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됩니다.

정호의 아픔이 너무도 공감됩니다. 어려서부터  편견이 가득한 시선을 받으며 자랐으며, 또래 친구들로부터는 늘 놀림감의 대상이 되었고, 자아가 성립되기도전부터 주위사람들에게 효자아들이라는 이미지는 심어놓는 어머니로 인해 효자의 아들다운 행동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정호. 아마도 정호의 어깨를 짓누르는 이 모든 것에서 벗어나고 싶었을겁니다. 모두가 다 아는 장애인의 아들. 그리고 타의에 의해 만들어진 효자아들이라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는 곳에서 새롭게 활기찬 아이로 태어나고 싶었던 것이지요. 그런데  이 모든 것이 부모님의 등장으로 물거품이 되어버렸습니다. 거기다 친구 효은이의 장애인 부모님을 부끄럽게 생각하는 비겁한 놈이라고 질타하는 말을 듣습니다. 속내를 들켜버린 것 같아 더욱 화가 난 정호였습니다.

자신의 아픔을 겉으로 솔직하게 표현하는 효은이는 정호와 너무도 다른 모습을 가졌다고 생각했지만 알고보니 이미 효은이는 정호와 같은 통증을 앓고 난 후였다는 것을, 그래서 정호의 마음을 들어간 것처럼 너무나 잘 알고 있었던 것이지요. 또한 괜한 화풀이로 안티카페를 만들고 악플을 다는 정호의 모습도 예전 효은이의 세상에 대한 화풀이 모습과 똑같았습니다. 그리고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며, 서로에게 위로해 주는 진정한 친구가 되어갔습니다.

뜻하지않게 정호에게 주어진 효행상 거부를 통해 정호는 그동안 억눌려있던 자신을 표출하게됩니다. 자신이 기르는 전갈을 보며 어떤 어둠도 두려워하지 않으며, 독을 품으며 살아가겠다고 다짐합니다. 괜한 열등감과 편협한 생각으로 늘 자기 자신을 숨기며 살았던 정호는 전갈을 통해, 친구 효은이를 통해 부끄러움없이 떳떳학 살아가는 방법과 자신을 잃지 않고 자존심을 지키며 살아가는 법을 배우게됩니다.

아마도 정호는 효은이처럼 장애를 가졌지만 절망하지 않는 아빠의 모습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어쩔 수 없는 현실이라 생각하고 자존심을 지키며 도피아닌 정면 승부의 길을 걸어갈 것입니다.

작가에게는 어린 시절 아버지의 부재라는 아픔을 부끄럽게 생각했듯이 생각해보면 나에게도 그같은 청소년 시절이 있었습니다. 평범한 아버지이셨는데 그저 단순하 멋진 양복을 입지않은 이유만으로 부끄러워했던 철부지 시절말이지요. 어린 시절부터 주위의 따가운 편견 속에서 살았던 정호로서는 큰 아픔일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주인공 정호는 멋지게 그 아픔을 이겨내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정호와 효은이는 그들이 말하는 난세를 멋지게 극복해내겠지요. 한차례 성장통을 시원하게 앓고 나온 정호와 효은이에게 파이팅을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