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름, 트라이앵글

시리즈 블루픽션 75 | 오채
연령 14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6월 10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그 여름, 트라이앵글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여름 시작에 만난 아름다운 이야기 “그 여름, 트라이앵글 (오채 장편소설,
비룡소 펴냄)”은 읽는 내내 나를 생각하게 하는 책이었다.
표지에 등장하는 각기 다른 얼굴을 한 사람들은 모두 제 몫의 꽃을 피워낸다.
‘나에게도 피울 꽃이 있을까?’
답이 없는 물음을 던지며 책에 집중했다.
 
같은 빌라에 사는 화방 할아버지, 형태네, 소월이네, 옥탑방 청년
맑은 아저씨 그리고 소월이와 형태의 친구 이층집 시원이. 이야기 속
등장인물은 단출하나 그 속에 담긴 내용은 봄꽃처럼 화사하고, 소나기처럼
소란스럽다.
할아버지와 사는 소월이는 변비로 고생 중이다. 돌아가신 엄마 대신 집을 나간
아빠 대신 자신을 키워준 할아버지는 구둣방을 하신다.
형태 엄마는 1층에서 식당을 하시고, 미술을 전공하는 형태는 고등학교 입시
재수생이다. 미술 레슨 대신 엄마 몰래 미용실 아르바이트를 하는 형태는
헤어디자이너가 꿈이란다.
시원이는 남들이 부러워하는 부모와 성적 그리고 바이올린까지… 예술 고등
학교에 다니는 셋 중 가장 괜찮은 녀석이다.
하지만 세 아이는 모두 자기의 꿈에 대한 고민에 정신이 없다.
맑은 아저씨는 특수 체육을 전공하고 단역으로 오디션을 보러 다니는 사람
이고, 빌라 식구 중 가장 맑고 밝아 주위 사람까지 기분좋게 만들어 소월이는
자꾸 맑은 아저씨가 보고 싶다.
집 나간 아빠가 돌아오며 소월이네 집은 시끌벅적하고, 강아지 소중이까지 합세해
소월이는 자꾸 짜증이 난다.
그리고 바이올린을 포기하겠다는 시원이와 미술 대신 미용을 고집하는 형태의
비밀이 가족들에게 알려지며 눈물바람이 시작된다.
방황하는 아빠에게 소월이는 새로운 도전을 제시한다.
그리고 제 꿈을 찾아 모두들 움직여 자리를 잡는다.
시원이가 유학을 떠나며 소월에게 기다리라, 다시 만나 멋진 모습을 보여 주겠다
말을 하고 이제 소월이도 제 길을 가보려 한다.
 
이 책은 중학생 이상과 함께 읽으며 꿈을 주제로 세 아이가 펼치는 이야기를 들어
보고, 내가 간직해야할 꿈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면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