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을 위한 천문학 여행]을 읽고.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6월 20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청소년을 위한 천문학 여행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 책을 처음에 접했을 때는 옆에 있는 빅뱅에서 펄서까지 라는 말만 봐도 매우 어려운 책처럼 보였다.(실제로 어려운 책인 것 같지만…) 그래도 직접 읽어보니 어려운 내용에 비해서 흥미가 생기기는 했다.

 우선 첫 번째 장은 비교적 친숙하고 이해도 쉬웠던 갈릴레이에 대한 내용이었다. 갈릴레이가 천문학과 관련하여서 자신이 직접 만든 망원경으로 발견한 사실과 그 외의 내용에 대해서 알 수 있었다.

첫 번째 장을 읽으면서 천문학이 어떻게 시작되었는가를 알 수 있었던 것 같다. 갈릴레이 시대에는 천문학이라는 것이 발달하지 않아서 천문학이 아직 시작 격이었던 같다.

 두 번째 장에서는 행성이 태양 주변을 도는 현상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행성은 어떤 힘으로 태양 주변을 도는 것이며 왜 밖으로 튕겨 나가지 않는가? 라는 질문을 던진다. 역시 뒤의 장들 보다는 이해하기가 쉬웠으며 익숙한 과학자들의 이름도 많이 나왔던 것 같다. 또한 돌을 시속4만 킬로미터로 던지면 지구주위를 계속 돈다는 말이 기억에 남았다.

 세 번째 장에서는 허셜이라는 음악가였다가 천문학자가 된 사람의 이야기를 한다. 이 사람은 천왕성을 발견한 것으로 인정받았는데 나중에 눈에 보이지 않는 광선인 적외선과 자외선을 발견한다.

우리는 흔히 적외선과 자외선이라는 말을 듣는데 정작 그것이 어떤 것인지는 모르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이번 장에서 그것이 무엇이며 누가 발견했는지를 알 수 있었다.

 네 번째 장은 별에서 나는 빛의 스펙트럼에 대하여 이야기 하였는데

이것을 발견한 프라운 호퍼는 이것 덕분에 죽어서 더 유명해졌다.

 다섯 번째 장인 색깔과 별의 이동 속도와의 연관성 등인데 이 이후부터는 난이도가 급격하게 올라가서 이해하기 힘들었다…

 여섯 번째 장은 우주의 크기에 대한 내용인데 코페르니쿠스와 프톨레마이오스의 대화 형식으로 초반에 흥미를 유발하여서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었다.

 일곱 번째 장에서는 별이 수명을 다할 때 만들어지는 적색 거성에 대하여 이야기 한다.

 이처럼 이 책은 다양한 천문학의 역사와 천문학 지식을 이야기해주고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제목이 ['청소년을 위한' 천문학여행] 인데 내용이 청소년의 입장에서는 조금 어려웠다. 그것 외에는 아주 흥미로운 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