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걱정을 깜박한 꼬물이 _ 비룡소 창작 그림책 49번째 이야기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49 | 글, 그림 민정영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11월 7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걱정을 깜박한 꼬물이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걱정을 깜박한 꼬물이 / 비룡소 창작 그림책 49번째 이야기 / 비룡소 / 유아도서 / 창작동화 / 창작그림책

 

모자와 망토, 가방에 우산까지 들고 있는 꼬물이!

꼬물이는 과연 어떤 동물일까요?

아이에게 책표지를 보면서 물어보았어요.

아이의 대답은 뱀!!

아이에게 꼬물이는 지렁이가 아닌 뱀처럼 보이나봐요.

재미있는 캐릭터로 인상 깊게 다가오는 꼬물이의 여행~

아이와 함께 동행해봅니다..ㅎㅎ

 

 

 

벚나무 숲 빨간 지붕 아래에 사는 꼬물이는 걱정이 많은 지렁이에요.

그러던 어느 날, 이모로 부터 소라껍데기와 행운의 목걸이를 선물받아요.

꼬물이는 아침 일찍 집을 나섰어요.

날씨도 좋고, 먹을 것도 많은 세상의 모든 것들을 걱정했던 꼬물이는

이제는 마음껏 세상을 즐겨요.

근데… 산딸기를 먹고 있는 꼬물이를 그만 커다란 새가 낚아챘어요.

 

 

 

큰새에게는 산딸기를 먹은 빨개진 입을 쫙 벌리고, 용기를 내어 몹쓸 병에 걸렸다고 말하고,

커다란 물고기가 삼켰을때는 콧속을 힘껏 간지럽혀서 살아났어요.

지친 꼬물이는 밤하늘의 불꽃이 보이는 곳으로 몸을 이끌었어요.

거기서 근사한 파티가 열리고, 처음 만난 친구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어요.

신나는 음악소리에 맞춰 스프링처럼 뛰어 오른 꼬물이!

열두 번째 띵요요요를 하는 순간 초록 목걸이가 그만 끊어져버리는데…

 

 

꼬물이를 보면서 아이는 지렁이?

뱀이랑 너무 닮았다고 깔깔깔 대더라구요.

사실 아직 한번도 지렁이를 본 적이 없는 아드님!

그래서 그런지.. 꼬물이가 뱀처럼 더욱더 느껴지나봐요.

아이들은 새로운 경험을 하는 걸 좋아하면서도 걱정부터 하는 경향이 있어요.

모험심 강한 아이들에게는 아닐 지는 모르지만,

우리집 꼬맹이들에게는 늘 걱정거리부터 안겨주는 새로운 도전들!

그래서 늘 옆에서 자신감을 심어주고, 할수 있어! 괜찮아! 를 외치고 있네요.

이렇게 걱정많은 꼬물이의 경험담을 통해서 아이는 달라지고 있네요.

처음부터 다 잘하거나 걱정이 없는 건 아니니깐요..ㅎㅎ

“걱정 같은 건 깜박해도 괜찮다는 걸…”

책의 마지막장의 문구를 늘 아이가 기억하길 바라면서 아이와 매일매일 책과 함께 하고 있어요.

귀여운 캐릭터 꼬물이를 보고 있으면 기분도 좋아지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