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는 쉽다 시리즈로 초등사회 자신감을 가져요.

시리즈 사회는 쉽다! 9 | 신혜진 | 그림 하민석
연령 9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5년 6월 12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을 나눌까?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사회는 쉽다! 시리즈 중 9번째 책,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을 나눌까?>는 의사소통 수단의 발달과 올바른 활용법에 대한 이야기에요.
글 신혜진, 그림 하민석 신혜진 선생님은 신문방송학과 국문학을 공부하신 분으로 이런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책을 쓰시기에 딱 좋은 전공을 하셨네요.
그림이 좀 익숙하다 했더니, 하민석 선생님은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 <고래가 그랬어> 등에 장편 만화를 연재하신 분이라고 해요.
정치, 경제, 문화, 지리 등 초등 사회 전 과정을 초등생의 눈높이에서 풀어낸 사회는 쉽다! 시리즈를 처음 만나고 반해버렸는데 이번 책 역시도 미디어의 발달과 우리 삶의 변화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초등 3-1 사회 2. 이동과 의사소통 6-1 사회 4. 우리 사회의 과제와 문화의 발전 교과 내용의 이해를 돕는 사회는 쉽다! 9번째 책에는 이런 내용들이 담겨 있답니다.
호식이의 답답한 하루를 만화로 보면서, 자연스레 깨닫게 되는 의사소통의 중요성.
의사소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그건 바로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
의사소통은 말이나 글 같은 언어적 방법외에도 몸짓, 표정 같은 비언어적 방법이 있어요. 이런 의사소통은 사람 뿐 아니라 동물들도 춤으로, 냄새로, 혹은 빛으로 할 수 있답니다.
매일 만나는 친구들이지만, 학교가 끝나고 집에 들어와서도 아이들은 친구와 전화 통화, 휴대 전화 문자 메시지 등을 주고 받으며 더 친해지기도 하지요.
의사소통은 이렇게 친구와 더 가까워지게도 하고, 새로운 지식과 정보를 얻게도 하고, 다른 사람의 생각을 이해하게도 해요.
지구촌, 이라 불리우는 지금의 세상은 눈부신 정보 통신 기술의 발달 덕분에 시간과 장소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되었죠. 이제 세상은 정보를 중심으로 움직이고, 이 정보는 정치,사회,경제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어요. 수많은 정보들 중에 내게 필요한 자료를 빨리 찾아서 알맞게 이용하는 ‘정보 활용 능력’이 중요하게 여겨지는 세상에 살고 있는 아이들.
매 단원마다 알쏭달쏭한 낱말들을 소개하고, 그렇게 익힌 낱말을 퀴즈로 정리해 볼 수 있는 코너가 있네요.
미디어의 발달을 소개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신라의 목판 인쇄물도 나오고, 전화기를 발명한 벨과 무치 이야기도 나오고, 수많은 사람들에게 수많은 정보를 전달하는 매스미디어(대중매체)도 배우게 되었어요.
알쏭달쏭한 낱말들을 사진과 함께 보니까 이미지로 기억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지금은 초등생이 찍은 영상이나 사진이 뉴스에도 나올만큼, 미디어를 만드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요. 블로그나 sns 등으로 1인 미디어가 발달하기도 했고요.  미디어의 기본적인 목적은 의사소통!
초등생들도 이런 미디어에 관심많은 아이들이 많지요. 준이도 마찬가지고요. 본분을 잊고 너무 빠지지 않는다면 미디어를 적절히 활용하고 그것으로 올바른 소통을 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아요.
적절히…가 어렵긴 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