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친구 커트니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9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고승희
연령 4~6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5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내 친구 커트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내친구 커트니라는 책은 어떤 책일까요?

개에 관한 이야기 같아요.

요즘엔 반려견 유기견등 강아지에 대한 이야기가 참 많지요.

아이들은 집에 강아지를 키우게 해달라고 엄마를 졸라 겨우 허락을 받습니다.

엄마랑 아빠는 이쁘고 좋은 개를 가지고 오라고 신신당부를 합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다른 사람들이 데려가지 않은 특별한 개를 원했지요.

그래서 데리고 온것이 늙고 나이 많은 개인 커트니였어요.

부모님들은 커트니같은 개를 데려왔다고 난리였지요. 하지만 다음날부터 커트니는…

 집안 일을 하기 시작했어요. 청소도 하고 저녁도 차리고 아이도 봐주고…

그러던 어느날 커트니가 사라졌습니다. 아무리 찾아봐도 없었지요.

어느날, 가족들이 여행을 떠납니다. 바닷가로 놀러가는데 아이들이 보트에 타고

멀리 떠내려가는 사고가 발생합니다. 그런데 그 보트를 누군가가 다시 모래사장으로

데리고 옵니다. 과연 누가 데리고 온것일까요?

저희집 2호는 커트니일 것이라고 이야기 하네요.

다른 책과 좀 특별한 점이라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개는 이쁘고 건강한 개가 아니었어요.

좀 특별한 개를 원하는 데  그 개는 남들이 다 원하지 않는

자기네만 데려갈 수 있는 그런 개를 원하였지요. 아이들이 어쩌면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었을까요?

어른인 제가 생각하기에도 정말 특별합니다.

그러나 결국 부모님께는 늙고 못생긴 개를 데려왔다고 구박을 받지요.

그러나 그 구박에도 불구하고 커트니는 집안일까지 하는 놀라운 개였어요.

그래도 부모님은 못마땅해했지요… 결국 커트니는 어느날 사라져 버렸어요.

그 와중에도 부모님들은 결국 좋은 개를 데려오지 않은 거라며 커트니를 비난했지요.

제가 막상 그 상황이 되어도 아이들에게 그렇게 말할 까요?

늙고 못생긴 개를 데려오면 아이들을 혼낼까요?

엄마로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