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죽 할멈과 호랑이 – 재미있고 즐거운 책놀이~ !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7 | 소중애 | 그림 김정한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12월 30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팥죽 할멈과 호랑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호랑이의 모습에 깜짝 놀라는 로빈이에요.

알록달록 다양한 색으로 꾸며진 호랑이의 모습이 낯설기도 하고,

날카로운 이빨이 무시무시하다고 입이 쩍~ 벌어지네요.

옛날 옛날 한 옛날 산 아래 작은 집에 혼자 사는 할머니는

열심히 땅을 일구어 팥을 심고 가꾸었어요.

그런데.. 호랑이가 나타나 팥죽 쑤서 자기만 달라고 하네요.

으아~ 정말 무시무시한 호랑이가 할머니를 감싸고 있는 모습에 놀라는 로빈 !

로빈의 표정에서 할머니의 무서움이 저절로 표현이 되고 있어요.

몹쓸 호랑이~

팥죽을 만드는 할머니는 눈물만 후드득 후드득.

반복되는 의성어에 로빈은 자연스럽게 표현력이 좋아져요.

강아지고 할머니 옆에서 울고 있다면서 로빈도 슬프대요.

너무너무 분한 할머니는 울음이 멈추지 못하고 있는데요.

그런 할머니에게 밤톨, 맷돌, 동아줄, 멍석, 지게가 나타나 팥죽 한 그릇을 주면

호랑이를 쫓아주겠다고 해요.

할머니는 모두 팥죽을 한그릇씩주고 기다려봅니다.

밤톨은 아궁이 속에, 맷돌은 부엌 바닥에, 동아줄은 부엌문 옆에, 멍석은 마당에,

지게는 마당 귀퉁이에, 할머니는 방 안에 숨었어요.

숨어있는 모습을 보니 숨바꼭질 같다면서 숨은 장소를 찾아 로빈도 어디에 숨었는지 확인해보았어요.

밤이 되자 호랑이는 할멈~ 할멈~ 팥죽 어디있나? 외치면서

할머니집을 찾아왔어요.

숨어있던 밤톨, 맷돌, 동아줄, 멍석, 지게는 힘을 합쳐 호랑이를 강물에 던졌어요.

이렇게 호랑이는 다시는 나타나지 않았고, 할머니도 팥죽을 마을 사람들에게 대접하는 잔치를 하게 되었어요.

신이 나서 춤을 추는 듯한 할머니~

할머니의 팥죽이 먹고 싶은 로빈은 동네 사람들처럼 맛나게 먹는 시늉을 해봅니다..^^

각 권마다 워크북이 있으니 책을 읽고 나서 책의 내용을 좀더 깊게 생각해보고

다야한 활동을 할 수 있어서 좋아요.

오늘은 팥죽 할멈과 호랑이 책을 읽었으니 워크북과 함께 해볼까요?

호랑이가 할머니를 찾아와 팥죽을 쒀서 저만 달라고 으르렁 댔어요.

호랑이의 무늬가 어떻게 생겼을지… 색칠해보면서 호랑이를 꾸며주었어요.

색연필로 알록달록 색칠하다가 나중에는 붉은 색이 더 많이 보여야한다면서 빨간색 색연필로 마무리!

호랑이를 꾸며주고 나서는 호랑이처럼 으르렁~ 어흥~ 흉내도 내고요.

친구들의 도움으로 욕심쟁이 호랑이를 쫓아낸 할머니는 팥죽 잔치를 열었어요.

친구들이 곳곳에 함께 하면서 팥죽을 먹고 있는데요. 숨바꼭질 놀이처럼 찾는 재미를 느끼면서 찾았어요.

그림을 살피는 동안 아이의 관찰력과 집중력이 자라니 이런 활동 정말 좋아요~

로빈은 생각보다 혼자서 척척 잘 찾아내더라구요.

의사소통영역의 어떤 소리가 났을까?

지게가 호랑이를 강물에 던졌을때는 어떤 소리가 났을까요?

그리고, 물속에 가라앉은 욕심쟁이 호랑이는 또 어떤 소리를 냈을까요?

소리의 느낌대로 글자를 자유롭게 색칠을 하면서 의성어, 의태어를 알아보는 즐거운 시간 가져보았어요.

나이에 맞는 책의 내용을 이렇게 한달에 4권씩 만나는 것도 좋은데요.

일반책에서는 만나지 못하는 워크북까지 만날 수 있으니 더없이 좋아요.

즐거운 놀이도 하면서 꾸미고, 색칠하면서 흥미도 UP 되고,

아이의 상상력, 관찰력, 집중력, 창의력~~ 오감을 발달시켜주니 최고랍니다.

좋은 책 나오는 곳으로 유명한 비룡소!!

비룡소 북클럽 비버도 정말 최고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