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는 왜 똥으로 가득 차지 않을까?] 똥의 재발견

연령 4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5년 11월 27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아침독서 추천 도서 외 1건
구매하기
지구는 왜 똥으로 가득 차지 않을까?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의 신간 ‘지구는 왜 똥으로 가득 차지 않을까?’를 1학년 아들과 읽었습니다.

표지에서 이미 여러 동물들의 똥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작중 화자인 개가 고민에 빠집니다.

내 똥은 주인이 치워 주는데

다른 동물들 똥은 누가 치워주느냐 하는 거죠.

 

 

 

 

 

 

 

 

 

 

그 많은 똥들은 누가 어떻게 한 걸까요?

 

 

 

 

 

 

 

 

 

 

각종 동물들을 똥 실체가 책 전반에 자세히 나와요.

그림작가님이 세밀하고 실감나게 그려주셨습니다.

 

 

 

 

 

 

 

 

 

 

어린이들도 궁금해 할 법한 질문이죠?

온 세계가 똥으로 뒤덮이는 악몽 말이에요.

 

 

 

 

 

 

 

 

 

 

하지만 동물의 똥은 쓸모가 많다고 알려줍니다.

 

 

 

 

 

 

 

 

 

 

일본 작가님이셔서 일본에 사는 뿔쇠똥구리가 등장합니다.

똥 하면 쇠똥구리 아니겠습니까.

 

 

 

 

 

 

 

 

 

 

똥과 동고동락하는 주홍배튼벼잎벌레의 한살이도 구경하고요.

 

 

 

 

 

 

 

 

 

 

 

똥에 대한 큰 깨달음을 얻은 우리의 개.

 

 

 

 

 

 

 

 

 

 

작가님이 마지막 페이지에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입니다.

인분도 쓸모가 있을까요?

 

 

 

 

 

 

 

 

 

 

 

 

독후활동으로 그림책의 한 부분을 따라 그려보기로 했어요.

엄마도 같이 하고 싶었는데 동생 돌보느라 아들의 작품 구경만 했어요.

 

 

 

 

 

 

 

 

 

똥의 깨달음을 전해주는 지구와 경청하는 개입니다.

귀엽죠.^^

 

 

 

 

 

 

 

쓰레기로만 치부하는 똥에 대해,

똥이 어디로 가는지에 대해 아이들에게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동시에 다양한 예시로 해답을 주는

흥미로운 과학 그림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