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기다려 봐, 2016 칼데콧 명예상 수상, 기다림과 행복에 대해 느껴보는 따뜻한 그림책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37 | 글, 그림 케빈 헹크스 | 옮김 문혜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6년 2월 10일 | 정가 12,000원
수상/추천 뉴욕 타임스 선정 외 8건
구매하기
조금만 기다려 봐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그림동화

“조금만 기다려 봐”
저자 : 케빈 헹크스
비룡소에서 “조금만 기다려봐” 라는 신간을 발매했네요.
제가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출판사인데,
그림도 예쁘고 내용도 좋은 너무 아름다운 단행본들을 출판하는 회사라서
유치원이던 추천도서 리스트를 보면 비룡소에서 만든 책들이 많더라고요.
 
이 책은, 칼데콧 수상작이에요.
케빈 헹크스 작가가 아이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기다림’이라는 개념을
어떻게 쉽게 이해시킬까 고민하다가 만든 책이라고 하네요.
유명한 상을 받았다고 하니 왠지 더 기대가 되는 책이죠~
 
출시소식 듣고 너무 읽어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만나게 되었네요.
표지가 파스텔톤으로 너무 예뻐요.
창문을 바라보는 다섯 동물이 보이죠.
 
이 그림을 보더니 우리 딸이
“엄마~ 토끼가 변신을 했어” 라고 말하네요.
 
우산을 쓰고 밖을 바라보는 동물과 그 옆에 있는 동물은 누구일까요?
 
옆모습만 보여서 아이와 누구인지 맞추기를 해보았어요.
그리고, 목을 길~게 빼고 밖을 바라보는 토끼
기다리느라 목이 길어졌나봐요.
 
표지만으로도 한참을 아이와 이야기 할 수 있는 동화책입니다.
이제 책장을 넘겨 아이와 내용을 읽어봅니다.
## 조금만 기다려 봐 ##
뒷장을 넘기더니,
오~ 돼지랑 곰이었네~
 
네~ 표지에 기다리는 동물들은
돼지, 곰, 강아지, 토끼, 올빼미네요.
이들은 모두 장난감 동물들이에요 ^^
 
그런데, 이 친구들은 무엇을 기다리느라 창밖을 바라보고 있을까요?
궁금하죠~
기다림
올빼미는 달님을 기다리고,
우산을 쓴 꼬마돼지는 비를 기다리고,
연을 든 아기곰은 바람을 기다리고
썰매를 탄 강아지는 함박눈을 기다리고
별 토끼는 창밖을 바라볼뿐 기다리는 것은 없어요.
일러스트가 간결하면서도 파스텔톤이라 색감도 너무 예쁘고,
글씨체도 제가 너무 좋아하는 깔끔 담백한 글씨체고,
레이아웃도 여백을 적절히 활용해서 읽기 좋게 편집되어 있어서
읽는 내내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그래서 장난감 친구들도 기다림이 조급하지 않고 편안하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기다리던 것들이 이루어지면 친구들은 기뻐합니다.
달님이 떠오르면 신나는 일이 많이 일어날 것이라 생각하는 올빼미가 기뻐하고,
비가오면 자신이 쓴 우산을 이용할 수 있어서 돼지가 기뻐하고,
바람이 불면 연을 하늘 높이 날릴 수 있어서 아기 곰이 기뻐하고
눈이 오면 강아지가 행복했죠.
밤 낮의 변화, 계절의 변화에 따라,
모든 기다리는 친구들이 하나씩 행복해요.
다양한 기다림과 행복
기다리던 것이 이루어졌을때의 그 기쁨이란~
이루 말할 수가 없죠.
이 친구들도 모두 행복해 보입니다.
어찌보면 참 사소한 자연현상이고 당연한 자연현상인데,
그에 대해 행복을 느끼는 이 책의 장난감들을 보며,
사소한 것에도 행복하고 감사하며 살 수 있는데
우리는 너무 행복을 너무 멀리 보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끔씩 누군가 떠날 떄도 있지만
항상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어요.
누가 떠났다가 왔는지 그림을 보면 알 수 있어요 ^^
아이와 그림 속 없어진 친구를 찾아보며
친구와의 헤어짐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어요.
새학기가 되어 같은 반이었던 친구들과 헤어지고
이사간 친구가 있어서 헤어졌거든요.
이 책에서는 이렇게 헤어짐에 대해서도 간결하고 쉽게
아이들이 느낄 수 있게 되어 있네요
어떤 날은 같이 잠들기도 하고,
신기한 선물이 나타나기도 하고…
친구들은 늘 기다립니다.
어느 날은 멀리서 코끼리 아저씨가 찾아왔어요.
친구들은 함께여서 행복했어요.
하지만 이제 코끼리 아저씨를 다시 볼 수가 없답니다.
죽음
엄마. 코끼리 아저씨가 깨졌어.
목을 빼고 깨진 코끼리 아저씨를 쳐다보는 토끼의 눈에서 슬픔이 느껴져요.
코끼리 장난감이 깨진 것을 통해
아이들은 죽음과 헤어짐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되겠죠.
그리고 봄이 오고~
친구들은 놀랍고 신기하고 재미난 것들을 보았어요.
이 그림이 책 표지와 똑같다며 책 맨 앞으로 몇번을 넘겨보았네요.
요즘 책 내지의 그림과 표지 그림 같은걸 찾으면 신기한지
똑같은 그림 찾았다며 소리를 칩니다.
moon_and_james-3
우리도 지금 봄을 기다리고 있지요.
와우 구름이 동물 친구들의 모습이에요~
이 페이지의 그림을 보는 것 만으로도 마치 봄이 온 것처럼 따뜻하고 행복하네요.
그리고 계절이 바뀌며,
계절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그림을 느껴보세요.
너무 아름다운 일러스트가 페이지 전체를 채우고 있답니다.
그냥 그림만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페이지에요.
어느 날 얼룩 고양이가 와서 친구가 됩니다.
만남
지금 새학기라 새로운 친구들도 만나고,
새로 유치원에 들어온 친구들도 있는데,
현재 자기의 상황과 같은 일들이 장난감 친구에게도 일어나니
공감대가 형성되고 좋은 것 같아요.
 
고양이는 무엇을 기다렸을까요?
고양이는 특별히 무언가를 기다리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어요.
그런데, 어머 깜짝이야!
탄생
가족
고양이가 새끼를 낳았고,
이제 친구들은 열이 되었어요.
그리고 함께여서 행복했답니다.
또 무언가 두근두근 재밌고 행복한 일이 일어나길 기다리면서요.
작가는 예상하지 못한 일들이 일어나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면서 보고 듣고 경험하는 모든 것들 사이에 기다림이 있다고 이야기 해주고 있답니다.

 

## 독후활동 ##
책을 다 읽고 난 후 독후활동으로,
기다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보고 적어 보았어요.
우리 딸은 어떤 것을 기다렸고,
지금 기다리고 있고,
그 기다림이 이루어지면 행복할지~

 

1번. 여름을 기다리고 있대요 수영장에 가고 싶어서 말이죠.
2번 발레복 산 것을 빨리 입고 싶어서 유치원에 가는 시간을 기다리고 있고,
3번 산타할아버지에게 선물을 받기 위해 크리스마스를 기다리고 등등
기다리는 것이 많네요 ㅎㅎㅎ
한국 사람들은 특히 기다림에 인색한 것 같아요.
항상 빨리빨리를 외치며 살아가고 있죠.
저 또한 아이에게 빨리빨리를 강요하며,
아이를 기다려 주지 못했던 것 같아요.
바쁜 일상이었지만,
오늘은 이책을 읽으며
아이의 생각을 말할 수 있게 기다려주고,
기다림과 행복, 만남, 헤어짐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어보고,
예쁜 그림을 보며 자연의 변화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누고
행복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답니다.
내 배속에 있던 아이를 만나기 위해 기다린 열달,
아이가 첫 걸음마를 떼기를 기다린 그 순간,
아이가 엄마라고 말할때까지 기다렸던 그 나날들,
엄마가 퇴근하기를 기다리는 아이의 시간,
등등
우리 삶 속에 기다림의 순간은 참 많아요.
그리고, 그 기다림은 행복과 연결되어 있는 것 같네요.
moon_and_james-1
기다림과 행복을 느껴볼 수 있는 책,
읽는 내내 따뜻함과 편안함이 느껴지는 비룡소 그림동화
“조금만 기다려봐”와 함께
기다림과 행복에 대해 생각해보고 느껴보는 마음 따뜻한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