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운율이 어울린 박목월 동시집

시리즈 동시야 놀자 8 | 박목월 | 그림 오정택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6년 2월 10일 | 정가 10,000원

요즘 너무너무 이쁜책을 읽고 있어요.

저녁에 잘때마다 한편씩 아이들에게 읽어주고 좋은꿈 꾸길…기도하고 잠든답니다^^

 

‘얼룩 송아지’ 노래 모르는 한국사람은 없을꺼에요

얼룩 송아지 동시를 지으신 박목월 선생님의 시잡 ‘오리는 일학년’ 입니다.

 
박목월 선생님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현대시인으로 꼽히지만, 동시분야에도 큰 족적을 남기셨어요
“동시를 쓰는것만큼 즐거운 일이 없다” 고 하실정도로 동시에 많은 애정이 있으셨데요.
‘오리는 일학년’ 동시집에는 총 48편의 동시가 수록되어있어요
 1부 다람다람 다람쥐
2부 이슬 아기들
3부 얘기가 하고 싶은 얼굴
우리가 너무 잘 알고 있는 동요
‘얼룩 송아지’ 입니다.
노래가 아닌 동시집으로 접하니 또 다른 매력이 있네요 .
언제 따라 불러도, 또 읽어보아도 우리말이 참 이쁩니다.
박목월 선생님의 동시들은 단순하면서도  밝고 참 따뜻합니다.
<오리는 일학년>
뒤뚱 뒤뚱 거리는 오리의 모습을 초등1학년의 모습으로 묘사한 재미있는 동시입니다.
<댓둑>이라는 말이 확실히 정의는 모르겠지만, 시를 읽어보면 어떤 모습일지 상상이 됩니다^^
1부는 동물의 생김새나 행동을….
2부는 구름 바람 비등 계절과 날씨에 관한 동시….
 3부는 사람과 구체적인 정물들이 나옵니다.
엄마와 느끼는 감정이나, 잠잘때 들려주는 자장가도 나와요.
따라 읽어보면 입에 잘 붙고 금방 잘 외어지네요…
<부엉이> 시처럼 짧은 산문같은 시 도 있습니다.

 
시 한편마다  이쁜 그림이 더해져 읽는 재미를 더해주어요.
그림도 하나같이  어찌나 이쁘고…. 따뜻한지…
동시를 읽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키워주네요^^

 
눈으로만 읽지말고, 올 봄 아이들과 소근소근 같이 읽어보면 어떨까요??? ^^
동시를 왜 쓰느냐, 누가 묻는다면 내 대답은 간단하다.
 ‘즐겁기 때문에.’ 그렇다. 동시를 쓰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박목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