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야 미안해” 더이상의 말이 필요없더군요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 글, 그림 유타 바우어 | 옮김 이현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외 3건
구매하기
고함쟁이 엄마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15개월된 아들내미를 안고 네번째 도서관 나들이를 했습니다

잠투정때문인지 오늘따라 유독 유아열람실에서 무척이나 힘들어하던 아들..

빨리 밖으로 나가야 되는데..하면서도 이왕이면 엄마마음이 끌리는 책을 고르고 싶더군요

마침 함께 있던 몇몇 또래누나들과 그 엄마들의 눈치가 보이면서도..

이책저책을 고르고..포기하고..고르고..포기하고.. 몇번의 고민끝에 눈에 띄는 책이 있었으니..

바로 요책.. ‘고함쟁이 엄마’입니다^^

 

점점 말썽쟁이가 되어가는 아들 앞에서..엄마인 저는 점점 고함쟁이가 되어가고 있답니다

그런 제자신에게 딱 어울리는 제목의 책.. 처음엔 단지 그런 이유때문에 선택했지요

제목만 보고는.. 아이가 쉼없이 말썽을 부리면..엄마는 매번 고함을 치는 내용이겠지..

뭐..당연한듯 동화내용을 유추해 보았어요

그런데..실제 이야기는 제 추측을 완전히 깨트려 버리는 내용으로 전개되더군요..

 

엄마 펭귄이 아가 펭귄에게 소리를 지르자.. 아가펭귄은 깜짝 놀라 몸이 산산조각나며 흩어져 날아갑니다

머리,몸,두날개,부리,꼬리,두발..

두눈이 없으니 몸을 찾아볼수도 없고.. 부리가 없으니 소리를 지를수도 없고..

훨훨 날아가도 싶지만 두 날개가 없네요 ㅠ.ㅠ

몹시 지치고 방황하고 있는 바로 그때.. 엄마펭귄이 나타납니다

없어진 아가펭귄의 모든걸 한데 모아 꿰매온 엄마는 두발을 마저 꿰매 주지요..

그리곤..아가펭귄에게 던진 한마디.. “아가야, 미안해”

이야기의 시작은 참으로 독특하고 기발한 내용인데.. 이야기의 끝은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문득 내아이에게 점점 고함쟁이가 되어가고 제자신의 모습이 떠오르는데..

저 또한 “윤후야, 미안해”를 자연스레 내뱉게 되네요..

아이를 혼내고 나면 엄마의 마음한켠은 혼난 아이보다 더 아프고 아려오지요..

아이에게 좋은 엄마..고마운 엄마가 되고 싶지만.. 늘 미안한 엄마만 되는것 같아 속상할때가 많아요..

하루하루 모험심이 강해지는 아이와의 전쟁을 치르며 살짝 지치고 힘들때 만난 이책..

정말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