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팔랑팔랑 버들잎 여행/나뭇잎으로 바다속을 꾸며 보았어요.^^

시리즈 과학 그림동화 34 | 글, 그림 안네 묄러 | 옮김 김영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4월 29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팔랑팔랑 버들잎 여행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어린이집에 다녀오면 거의 매일 놀이터와 동네를 돌아다니며 놀고 있어요.

산도 보고, 나무도 보고, 꽃고 보고, 벼가 자라는 모습도 보고,,, 하루하루가 다르게 자연의 모습이 변하고 있지만

그 변화하는 모습을 알아채는건 쉽지 않은거 같아요.

그렇기에 자연의 변화를 알려주고 자연의 순환을 알려주는 이 책 참 매력있게 다가와요. 

이젠 변화하는 자연이 조금은 눈에 보일것 같기도 해요.^^

 

버드나무 가지에 나뭇잎 열장이 대롱대롱 매달려 있어요.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아요. 곧 겨울이 오려나 봐요.

버드나무잎 색깔에서 가을의 향기가 물씬 느껴져요.ㅎㅎ

하늘 위로 날아가고 있는 기러기, 나뭇잎에 앉아있는 무당벌레,,,세세한 그림풍에 여백이 많은 페이지지만도

많은것을 보여주고 생각하게 만들어 주어요.

 


강한 바람이 훅 불어와 버들잎 열 장을 후두두 어디론가 낚아채 갔어요.

첫 번째 버들잎이 떨어진 곳은 작은 시냇물 위였어요.

버들잎 위에 올라탄 뭔가 위태로워 보이는 메뚜기와 메뚜기를 노리고 있는 듯한 물고기들과 새,,,

긴장감이 물씬 느껴져요.

“메뚜기가 잎에서 떨어지면 물고기들이 잡아 먹는거야?”

물고기들의 붉은 눈이 무서운듯 은채양 물어보네요.

 

두 번째 버들잎은 청설모가 잽싸게 채어 갔어요.

보금자리를 폭신폭신하게 꾸밀 생각이었죠.

“다람쥐야~ 다람쥐~!!” 청설모를 다람쥐라 외치며 너무나 반가워하는 은채예요.

그리고 청설모도 새들처럼 나무잎으로 둥지를 만들어 산다는걸 처음 안 은채라지요.ㅎㅎ

 


세번째, 네번째, 다섯번째, 여섯번째 버들잎은 공원에 떨어졌어요.

공원에서 놀던 아이들은 버들잎을 책갈피에 끼워 말렸어요.

나뭇잎으로 만든 바닷속이 너무나 근사해요.

“나도 이렇게 물감놀이 하고 싶어~” 멋지게 바닷속을 만들고 싶다는 딸아이를 위해 책을 다 읽고

나뭇잎을 주우러 놀이터에 가기로 했어요.

 

일곱번째 버들잎은 예쁜 등불 장식이 되었고, 여덟번째 버들잎은 돛단배,

 아홉번째 버들잎은 불꽃을 일으키며 타올랐고, 열번째 버들잎은 지렁이 밥이 되었어요.

얼마 안 가 버드나무 가지에 나뭇잎 열 장이 파릇파릇 돋아났어요.

버드나무잎 10장이 세상에 떨어지면서 무엇으로 쓰이고 어떻게 변하는지 살펴보며

자연곳곳을 꼼꼼히 살펴볼 수 있는 그림책이예요.

세밀화로 그려진 세세한 그림덕분에 시각적으로도 참 흥미롭게 관찰할 수 있는거 같아요.

그리고 봄이 되어,, 다시 버드나무 가지에 나뭇잎이 돋아나고,, 또 다시 세상으로 떨어지고,,,

자연의 신비와 자연의 순환 제대로 배운거 같아요. ^^

 

은채가 평소에 자주 만나며 흥미로워하는 곤충들이 다 모인거 같아요.ㅎㅎㅎ 

그렇기에 더욱 집중하며 재미있게 볼 수 있었어요.

“나뭇잎은 어디로 날아간거야?”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한페이지 한페이지씩 살펴보며 버들잎의 여행을 관찰했어요.

나뭇잎은 나무에만 있는게 아니라 참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걸 잘 알 수 있었고

더불어 자연을 보는 시각도 많이 넓어진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