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don't want to go up to the blackboard] 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연령 8~9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7년 11월 5일 | 정가 6,500원
수상/추천 교보문고 추천 도서 외 7건
구매하기
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보기) 판매가 6,750 (정가 7,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I don't want to go up to the blackboard] 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Fun Read」 시리즈 Level 2(영어책 읽기가 즐거워져요!)를 받고 Level 1(스스로 영어책 읽기를 시작해요)를 받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지만 일단 Level 2를 받고 이야기의 내용을 읽어가기 시작했답니다.

한 페이지에 이르는 글밥이 딸아이에게는 아직 다소 많은 분량이어서 적절하게 빼고 첨부하는 식으로 아이에게 읽어 주고 다시 CD를 들려주도록 했답니다.

하지만 조금 읽어주니 글밥이 조금 많더라도 내용과 주제 자체가 앞으로 아이가 직면할 한 과정이어서 그런지 자연스럽게 잘 집중해 주었답니다.^^

 

 

이 이야기는 아이들과 선생님이 지켜보는 가운데 칠판 앞에 나가 문제를 풀고 발표를 해야 하는 아이의 불안한 심리를 보여 주고 있는데요, 이 시기의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그랬을법한 이야기여서 더욱 가깝게 와 닿는 것 같습니다.

특히 그 과제가 자기가 자신 있는 것이라면 문제가 없지만 에르반처럼 수학문제를 풀거나 구구단을 외우는 것이 자신이 없다던가 해서 꼭 그럴 때 칠판 앞으로 나가야 한다면 상황은 달라지겠지요.

에르반은 목요일만 되면 배가 아파오기 시작한답니다.

그러면 엄마는 초콜릿을 많이 먹어서 그렇다고, 아빠는 학교에 가기 싫어서 그렇다고 말씀을 하지요.

하지만 복통의 이유는 다른데 있답니다.

혹시라도 오늘 선생님께서 자신에게 앞에 나와서 구구단을 외어보라고 하실까봐 불안한 것이지요.

이렇듯 에르반은 칠판 앞에 나가는 것이 두렵고 몸을 의자에 미끄러지듯 맡기면서 어떻게라도 선생님께 보이지 않게 하려고 애쓰는 아이랍니다.

 

하지만 새로 오신 선생님의 빨개진 얼굴과 귀가 자신만큼 떨린다는 것을 대신 말해주지만 그것을 무릅쓰고 말씀 하시는 모습을 보고 아이는 용기를 내어 당당하고 씩씩하게 칠판 앞으로 걸어 나가기 시작하지요.

모든 두려움은 자신의 내면에서 나온다고 합니다.

자기 스스로 어떻게 생각하고 마음먹느냐에 따라 그 결과는 판이하게 달라지는 것이지요.

혹시라도 아이가 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한다면 왜 그런지 아이와 마음을 열고 대화해 보고 보다 현명한 방법으로 에르반처럼 당당하게 극복할 수 있길 바라면서 [I don't want to go up to the blackboard]를 적극 추천합니다.^^

 

 

무엇보다「Fun Read」시리즈는 현지 영어 전문가가 쉽게 풀어 쓴 영영 단어 풀이장과 오디오 CD로 영어 실력을 한 단계 UP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된답니다.

어떤 학문을 배우든지 in-put과 out-put이 중요하지만 이렇게 함에 있어 영어만큼 더 실질적으로 와 닿는 것도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영어는 많이 들었던 것만큼 말을 할 수 있다고들 하는데요, 영어를 배우는 기초 단계에서는 영어 발음을 반복적으로 듣고 직접 읽어 보면서 단어와 발음을 익히고 문장 구조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Fun Read」 시리즈는 오디오 CD를 통해 전문 원어민 성우가 실감 나게 읽은 본문 내용을 각각 일반 속도, 느린 속도로 들을 수 있어서 어휘력과 영어 학습력을 동시에 높일 수 있답니다.

 

Level 2의 『I Don’t Want to Go Up to the Blackboard(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Hey, Give Me That!(너, 그거 이리 내놔!)』, 『Hopeless at Arithmetic!(수학은 너무 어려워)』 등은 어린이도서연구회, 한우리독서운동본부, 서울시 교육청 등에서 추천 도서로 선정되어 그 내용을 검증받은 바 있다고 하니 앞으로 아이가 영어책을 읽는데 밑거름을 형성해 주기 좋을 듯합니다.

 

독서하기 정말 좋은 계절~ 아이들과 시간을 내어 영어와 친구가 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주시는 것은 어떨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