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보다 더 큰 거인이되어버린 내모습~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4월 23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형보다 커지고 싶어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책 표지를 본 순간, 거대한 발의 그림을 보니 도대체 얼마만큼 커지고 싶은걸까? 왜 커지고 싶어할까? 궁금증을 느끼게 하였다. 옆에서 딸아이는 “엄마 왜? 왜? 커지고 싶어?” 질문을 던진다. 한번 책을 읽어가면서 우리 어떤 이야기들로 커지고 싶은지 알아보자~라고 말을 하면서 천천히 읽어내려갔다.

형이랑 노는 게 재미있을 때도 있지만 바보같은 놀이만 시킬때는 정말 싫은 동생의 마음을 풀어놓은 이야기 그림책이다.

이 책을 읽은 아이가 동생의 입장에 있는 아이라면 더 공감이 가는 책인 것 같다.

행진놀이할 때도 큰사람인 형은 맨 앞이고 작은 사람인 동생 내가 맨뒤에 서야 하고,
해적선장놀이할때도 해적선장은 형이 하고 뱃사람은 어린 동생인 내가 해야 하고,
케이크를 잘라 먹을때도 큰 사람이 가장 큰 조각을 먹어야 된다는 말에…
형친구들이 놀러왔을때 동생인 내가 농구를 하는 모습을 보고서 비웃는 말들에 너무 속상해 하는 주인공 동생.

형보다 훨씬 더 큰 거인이 되어 형에게 보여주고 많은 일들을 상상의 날개를 펼쳐보인다. 형도 동생인 네 나이였을때 높은 골대에 공을 넣지 못했다는 비밀도 알게 되고….다시  형과 사이좋게 지내게 된 동생과 형의 모습으로 그리며 장대를 이용하여 형보다 더 큰 모습으로 보여주면서 이야기가 끝나는 이 그림책.

옆 이웃집 동생인 태빈이가 엄마에게 꾸중을 듣고 혼자서 아들인 형과 함께 놀고자 집에 놀러왔다.
다시한번 책을 읽어본 후, 아이들과 책 속의 주인공처럼 형보다 크고 싶었던 기억이 있는지? 물어보았다.

아들: “저는요~ 하빈이형처럼 농구도 잘하고 싶어서 키가 크고 싶었어요.”
태빈: “저는요~희근이형처럼 자전거를 잘타고 싶어서 키가 크고 싶었어요.”
등등 이야기를 통해 어린아이 마음에 자신보다 큰 형이나 누나, 엄마아빠처럼 어른이 되고 싶어하는 마음과
이유를 들어볼 수가 있었다.

종이 위에 자신이 형처럼 커지고 싶은 마음을 느끼게 한 주인공  형의 모습을 그려보자고 했다.

아들은 하빈이형이랑 빨간옷을 입고 상암월드컵 축구경기장에 형과 같이 갔을때의 추억을 생각하면서
형처럼 커지고 싶었던 …..바로, 농구를 잘하는 하빈이 형의 모습을 그렸다.

이어서 만약 자신이 형보다 더 큰 거인이 되었다면? 어떤 모습일까??
거대하게 커버린 자신의 모습을 표현해 보자고 했다…..
아들은 거인처럼 커버린 자신의 모습을 그리고 태빈이는 머리카락을 표현할 재료로 테이프를 꺼내와서 쭈르르르르~~
뽑아내면서 서로의 준비작업들을 하는 모습이다.


아들은 책 속에서 보여준 동생이 거인처럼 커진 모습을 나름대로 표현한듯 하다.

밑그림을 그린 후, 아이들은 잡지, 광고물 등을 이용하여 오리고 붙이고 …..공동작업을 하느라 바쁘다.

옆에서 딸아이도 오리고 붙이느라 바쁘기만 하다….

아들은 농구골대를 더 추가하여 그림을 그린 후, 전단지에 있는 농구공을 오려서 붙여놓는다…


조금씩 거인처럼 변해버린 자신의 모습 윤곽이 드러나는 것 같다.




한바탕 거실이 종이조각과 딱풀의 질떡질떡한 만들기 작업이 끝나가는데…
한참을 오빠들과 재미나게 오리고 붙이면서 지낸 딸이 그냥 바닥에 퍽~~누워서 잠이들었다.
어찌하오리까~~우리 딸!! 내내 낮잠을 안자더니만…….늦은 오후가 돼서야~~쓰러져서 잠이 들다니..~-.-

거인처럼 커버린 내 모습~~~어때요???
아이들의 공동작업으로 만들어진……………모습 재밌죠….
한 손에는 농구공을 두드리고…..한손에는 망치을 들고 있는 모습이라나~~~
잡지에 자기들이 맘에 드는 사진그림이 있으면 무조건 오려서 붙이면서 거인의 모습을 만들어갔다.

태빈이와 아들은 6개월차이지만 형과 동생사이이다.

이렇게 함께 <형처럼 커지고 싶어> 책도 읽고  같이 간단한 독후활동을 하면서 아이들의 마음 속에 좋은 형과 동생의
사랑하는 마음들이 싹터가길 바래보았다.

거대한 거인이 아닌 지금의 우리 모습이 더 좋아요! 라고 말하는 우리 아이들….

그래….지금의 개구장인 너의 모습들이 더 좋단다…!! 건강하게 씩씩하게 커가길 바래. 우리 아들들~~~~^.^

독후활동을 마친 후, 잠든 딸아이때문에 놀이터에 안나가면 좋겠다 싶은 엄마의 마음은 몰라보고…
태빈이는 형아랑 놀이터에서 자전거 타고 싶다는 말에 두 아들들 엄마.이모의 부탁을 무시해버리고…
무조건 조르는 탓에 잠자는 우리 딸 유모차에 태워서 놀이터로 나가서 또 한바탕 실컷~~에너지 발산하고 왔답니다.^.^

 

  1. 쇼앤슈
    2012.4.14 12:15 오후

    우와.. 넘넘 잘봤습니다. 넘 멋진 활동이네요.

  2. 김주희
    2010.4.28 10:35 오전

    정말 준비하시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리셨을것 같아요 대단하세요

  3. 윤선재
    2008.9.23 10:11 오전

    와~ 정말 큰 그림입니다….딸아이는 옆에서 잠든 모습이 이쁘고 오빠들은 신나서 놀이터 나가자고 하니 안쓰럽네요.

  4. 송주연
    2008.9.21 2:14 오후

    넘 멋진 꼴라주네요. 따라하기 한번 해봐야겠어요~

  5. 허윤미
    2008.9.20 8:46 오후

    훌륭한 작품입니다!!
    아이들이 넘 신났겠어요!!
    전 이책 제목 보는순간 저 어릴때랑 똑같다 했는데…
    그이야기를 딸한테 해줬더니…”엄마도 그런 생각해”하더군요!!^^
    형제있는 아이들중 동생에게 꼭 읽혀주고픈 멋진 책이네요!!

  6. 김만희
    2008.9.19 3:09 오후

    주위가 많이 어질러지긴 했어도, 아이들은 마음껏 즐거워 했겠어요..좋아보이네요

  7. 김진아
    2008.9.19 9:36 오전

    아이들 넘 재미있었겠어요. 마음껏 그리고 마음껏 붙이고 꾸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