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 놀자 – 바닷물로 그린 반짝반짝 그림..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04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5월 22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도야 놀자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파도야, 놀자..
언제나처럼 시원하게 우리에게 다가 옵니다..
바다에서 물놀이를 하다 파도가 입 속으로 들어가기라도 하면…..
’에고고~~짜라…ㅎㅎ’
오늘은 그 바닷물로 그림을 그려봅니다.

그런데 바닷물을 어찌 공수해 올까요…^^
방법은 있지요..^^
우리가 그 바닷물을 만드는거예요*^^*
소금과 물, 잘 저을수 있는 막대..ㅎㅎ
자 그럼 오늘의 놀이 준비 끝…


먼저 소금의 맛을 볼까요..
“우~~맛이 짜아….”
“난 맛있는데..”

우리 진이는 전에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맛나다고 하네요..
미각이 좀 다른가..!!
하지만 소금은 끝맛은 살짝 고소 달다는 그 말이 맞다면 진이의 말도 맞겠지요…^^
“오늘은~~바닷물로 그림 그리기..^^ 바닷물은 짠거 알고 있을가..!!”
“네에~~~ 옛날에 물놀이할 때 쪼~~끔 먹어 봤었는데…ㅎㅎ”
“그래 우린 그 짬 바닷물로 그림을 그려보자.. 그런데 지금은 바닷물이 없잖아, 그래서 소금물로 그림을 그려볼꺼야..우리 전에도 한 번 해 봤었는데..^^”

그렇게 이 엄마는 엄마가 아는 소금이 만들어 지는 과정을 이야기 했습니다.
소금은 바다가 그다지 깊지않고 완만한 서해에서 많이 만들어지고 있으며 바닷물을 막아 밭처럼 만드는데 그것이 염전이며…그렇게 햇빛에 증발 시키면 반작반짝 빛나는 소금이 생긴다. 우리도 오늘 그렇게 해볼것이다..
나름 장황한 설명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이리 써보니 짧네요..ㅎㅎ
 
자아~~진이 호야가 소금과 물을 섞습니다..


저으면서도 맛을 보는 진이 호야…ㅎㅎ
엄청 짜던데…ㅎㅎ 맛을 보고는 물을 찾네요…^^
바닷물이 만들어졌네요..*^^*

자아 이제 찐~~한 바닷물을 만들었으니 그림을 그립니다.
검정 도화지에요~~~



파도가 치는 바다를 그려봅니다.
바닷 속 물고기들도 그리고, 배도 그리고…
“엄마, 나도 배 그려주세요..”
형아가 그린 배를 보고는 부러웠는지 호야가 도움을 청하네요.
그래서 배 모양을 그려주니….호야가 척척..댕글댕글..그립니다.
“엄마, 사람들이 이 안에 있는거야~~~” 하면서요^^

호야의 그림… 다 그렸습니다.
이젠 이 소금물을 말려야 해요~~
바로바로..이렇게~~~^^

드라이기로 말입니다..
그러면 반작반짝 호야가 그린 그림이 빛나기 시작한답니다…
반작반짝…
요즘 한창..아니, 작년부터 뭐든지 스스로 하려는 호야..무거운 드라이기 들고 깅낑…
뜨겁다면서도..혼자 하겠답니다…

이젠 진이가 다 되었으니 진이도 말려요…


진이의 그림도 반짝반짝 빛나기 시작합니다..
사진상으로는 별로 반짝거리지 않지만,직접보시면,,^^
그리고 이 그림을 그릴 때는 그 농도를 찐하게….
우리도 굵은 소금으로 찐~~하게 했는데도 더 찐하게 할걸 그랬답니다

이쯤에서 또 엄마표 설명 들어갑니다.
이번에는 바닷물로 소금을 만드는 과정을 이야기 하며 ’증발’ 이라는 것도 추가해서요..^^
예전에 ’수증기 증발’ 에 대해 엄마랑 실험한 것을 상기해 가며…ㅎㅎ

다음에 영종도에 가면 우리 진이 호야는 오늘의 이 그림을 떠올리겠지요..
“엄마, 염전…”
“엄마, 염전이 소그 만드는….”
“엄마, 우리 바닷물로 그림도 그렸지요…”

이렇게요~~!!

  1. 쇼앤슈
    2012.4.2 6:06 오후

    우와.. 넘넘 열심히하는데요.

  2. 김주희
    2010.4.6 1:06 오후

    정말 아이디어가 좋은데요

  3. 양동순
    2009.7.19 12:04 오전

    클릭하기 전엔 얼핏 왕석현인줄 알았어요. ^^*

  4. 이미진
    2009.7.8 12:02 오전

    와, 넘 멋진 독후활동이예요~^^
    소금물을 만들어 보는 것에서 그림까지 그리다니…^^
    아이들이 정말 즐거워했을 것 같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