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더지 아줌마의 빵 만들기

글, 그림 민정영

출간일 2019년 11월 19일 | ISBN 978-89-491-0517-8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80x210 · 36쪽 | 연령 3세 이상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두더지 아줌마의 빵 만들기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두더지아줌마의빵만들기_수정2 (1)

편집자 리뷰

흠~ 고소한 냄새! 이야, 달콤한 냄새!

누가 빵을 만들고 있는 걸까요?

유아들의 오감을 자극하는 즐겁고 맛있는 그림책

유아들의 따뜻한 감성을 일깨우는 그림책을 작업해 온 민정영 작가의 신작『두더지 아줌마의 빵 만들기』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민정영 작가는 그간 캐릭터들의 신나는 모험을, 때로는 일상 속의 행복을 주는 이야기로 유아들의 경험의 폭을 넓혀 왔다. 특히 따뜻하고 귀여운 인물과 사물을 통해 아이들이 쉽게 책과 교감하며 놀 수 있도록 이끈다. 이번 신작에서도 마음씨 따뜻한 두더지 아줌마와의 빵 만들기를 통해 서로 협동할 때 얻는 기쁨, 나누는 즐거움을 한껏 느낄 수 있다. 또 다양한 동물들이 가지고 온 재미난 식재료가 각각 다른 모양의 빵으로 바뀌는 과정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우아! 도토리빵, 지렁이빵, 뱅글뱅글 물고기빵까지!

따뜻한 봄날, 숲속 마을로 이사 온 두더지 아줌마는 집 앞에 간판을 세운다. <맛있는 빵 만들어 드려요! 빵 두 개를 구워, 하나는 제가 먹고 하나는 재료를 가져온 손님께 드려요.> 이를 본 동물들이 모두 자기가 좋아하는 재료 하나씩을 들고 방문한다. 다람쥐는 가을에 모은 도토리, 개구리는 아침에 갓 잡은 지렁이, 멧돼지는 신선한 물고기를 가지고 온다. 아줌마와 함께 각자 입맛에 맞는 빵을 만들기 시작하는 동물들. 반죽을 하고 재료를 넣고 빵 모양으로 만들어 오븐에 넣기까지 설렘과 기다림이 즐겁게 표현되어 있다. 또 완성된 빵을 맛있게 먹는 순간의 행복함이 그림책 안을 한가득 채운다. 재미난 말맛이 살아 있는 의성어와 의태어를 통해 냄새와 맛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으며 다채로운 어휘들도 접할 수 있다.

■ 빵 만들기를 통해 협동과 나눔에 대해 생각해 보는 그림책

동물들이 차례차례 자기만의 빵을 만들어 가고 마지막으로 참새 100마리가 초록 콩을 들고 온다. 초록 콩을 넣은 커다란 반죽을 만들었지만, 아줌마의 오븐은 너무나 작다. 커다란 오븐을 찾아 나선 아줌마. 힘든 언덕을 오르자, 곳곳에서 동물 친구들이 모여든다. “제가 도울게요!”,“나도, 나도!”,“영차, 영차!”모두 힘을 합해 언덕을 가까스로 넘으려던 찰라, 수레를 놓쳐 아래로 데굴데굴 굴러간다. 곰 아저씨네 굴뚝에 우르르 쏟아진 콩 반죽. 과연 참새들과 친구들은 빵을 완성할 수 있을까?

친구를 돕고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과정, 또 그 과정에서 얻은 결과물을 모두 나누고 즐기는 모습이 담긴 그림책이다. 이를 통해 자아 중심적인 사고를 많이 하는 유아들에게 “내 거야!”, “내가 먹을래!” 대신 “같이 먹을래?”,“도와줄까?”라고 넌지시 나눔과 타인에 대한 배려까지 배우고 생각해 볼 수 있게 한다.

■ 오감을 자극하는 소재와 따뜻한 그림체

이 책은 냄새, 맛, 촉각, 소리, 빛 등 다양한 느낌의 말과 이미지들이 풍성하다. 유아들이 오감으로 느끼면서 즐겁게 볼 수 있는 그림책이다. 초록과 부드러운 갈색 톤이 주를 이루고, 여기에 빨강 노랑 파랑이 더해지면서 밝고 따뜻한 느낌을 준다. 수채의 자연스러운 번짐과 스며듦이 편안하고 포근함을 주며 포인트로 준 색연필의 질감이 발랄함을 더한다.

작가 소개

민정영 글, 그림

1971년 울산에서 태어났다. 홍익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 학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다. 현재 가족들과 고양시에 살면서, 딸 열무를 소재로 한 그림책 작업에 흠뻑 빠져 있다. 지은 책으로 『내 기타』,『열무의 빨간 비옷』등이 있고, 그린 책으로『꼬끼오네 병아리들』,『달 따러 가자』,『종이 한 장』등이 있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