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하게 재미있고 신나게 가슴 따뜻해지는 쥐포 G4 스타일

시리즈 스토리킹 | 김지영 | 그림 강경수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5년 7월 17일 | 정가 10,000원
수상/추천 스토리킹 외 1건
구매하기
쥐포스타일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작년에 아이가 정말 신나게 읽었던 쥐포 스타일

아이가 읽으면서 연신 키득거리길래 그렇게 재미있나 궁금했던 책이었습니다.

강렬한 햇살에 후라이는 타버리고 닭은 익어버릴만큼 이때

아이는 저 멀리로 캠프 보내고 G4 스타일을 붙잡았습니다.

왜 아이가 키득거렸는지 왜 아이가 그렇게 재미있어했는지 이해가 가더라구요.

아이가 읽어도 재미있지만 어른이 읽어도 재미있는 웹툰같은 느낌도 나고

제가 구인내고 싶은 동경의 마음이 들 정도로 이 책에 푹 빠져들었어요.

왜 아이들이 스토리킹에 열광하는지 제대로 알겠더라구요. *^^*

 

​이야기는 나를 소개합니다, 돌연변이 말굽자석, 책 무덤, 빛나는 거지, 방귀 정복자

총 5편의 이야기로 구성됩니다.

그 중 가장 재미있었던 말굽자석을 소개해드릴게요.

장점과 단점의 뜻이 헷갈려서 못쓰고

성격은 우주 최고, 친구가 필요없고

몸무게도 안 재봐서 모르고

​탐정 만화책만은 우주 최강으로 꾀뚫고 있는 구인내

그런 자기소개에 도장하나 없지만 기죽지않고 지우개로 도장 모양을 만들어

​별 다섯개를 찍고 선생님께 호되게 벌을 받는 구인내

척이 아닌 자기 스타일이 강해 늘 선생님께도 친구들에게도 멀어져 있던 녀석에게

폭풍같은 사건이 터집니다.

나침반을 공부하는 날 선생님 커다락 공업용 말굽자석을 분단별로 나눠줍니다.

나잘난의 대표 케이스 나영재가 발표를 하기 시작하는데 우루릉 쾅쾅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 천둥이 쳤고 그 천둥 소리가 멈추고 갑자기 들려오는 희미한 방귀소리

나영재의 얼굴은 뻘건 고구마가 되어 있습니다.

나영재의 뒤에 앉아 거대한 가스를 그대로 맞은 구인내는

커다란 말굽자석을 나영재 의자 위에 올려 놓습니다.

그런데 나영재의 엉덩이에서 떨어지지 않는 말굽자석

접착제를 붙이지도 않았고 의자에 가만히 올려놓기만한 자석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친구 여럿이 힘껏 잡아당겨도 떨어지지 않는 말굽자석

구인내는 선생님께 큰 꾸중을 듣고 엄마를 모셔오라는 청천벽력같은 말을 듣습니다.

탐정 만화책 외엔 읽지 않았던 구인내는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안보던 책을 보고

컴퓨터 검색을 하고 물체가 자성을 갖는다는 자화라는 단어를 찾아 냅니다.

심한 잘난척쟁이 나영재가 로봇이 아닐까 수많은 가설을 세워보지만 들어맞는게

없습니다. 답답해진 구인내는 하느님께 나영재의 엉덩이를 돌려달라고 기도를하지만

엄마를 꼭 모시고 오라는 선생님

한번만 학교에 더 가면 탐정 만화책을 모두 불태워버리겠다는 엄마 %EC%9A%B8%EC%9D%8C%20%EC%97%AC%EC%9E%90%EC%95%84%EA%B8%B0

너무나 암담하기만 한 갑자기 나영재가 엉덩이를 치켜들고

말굽자석이 쩍 떨어지더니 천장으로 올라가 한바퀴 삥 돌더니 빠른 속도로

봉소리의 엉덩이에 철썩 붙습니다. 

엄마께 직접 전화를 걸겠다는 선생님의 엄포에 더욱 힘들어진 구인내

그때 교실 뒤쪽에서 놀던 방귀쟁이 장대범이 우렁차게 방귀를 뀌었고

봉소리 엉덩이에 붙어 있던 자석이 하늘을 날아 장대범 엉덩이에 쩍 소리를 내며 달라붙습니다.

덩치가 중학생만큼 큰 장대범이 구인내의 멱살을 잡았고

그때 구인내는 확실한 방귀라는 단서가 머리에 스칩니다.

재미없던 학교가 이 사건으로 재미있어지는 구인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상황들을 하나하나 정리해나갑니다.

피구 시간 구인내는 나영재의 배쪽을 향해 공을 던졌고 나영재가 공을 움켜잡은 순간

나영재 엉덩이에 자석이 철썩 붙어 있습니다.

나영재에게 잽싸게 달려간 구인내 구린 방귀냄새가 훅 들어옵니다.

그 방귀 덕분에 구인내는 누명을 벗고 봉소리의 방귀가 사실이 됩니다.

강력한 방귀를 따라 움직이고 있는 말굽자석을 해결하기 위해

탐정 만화책 귀신이었던 구인내는 방귀 주범이었던 나영재, 장대범, 봉소리와 함께

방귀사총사가 되어 헌귀소를 만들고 모은 방귀와 그 방귀에 헌귀소로 빠진

말굽자석을 땅속 깊이 묻습니다.

 

구인내를 소개를 제외한 4편의 이야기도 돌연변이 말굽자석 이야기처럼

흥미롭고 책무덤을 읽을 때는 내가 나영재 엄마의 모습으로 가끔은 내비지치지 않을까하는 반성을 하게 됐구요.

빛나는 거지에서도 결과보다 과정의 중요성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하게 해주고

방귀 정복자에서는 서로를 생각하는 배려와 각자가 가진 능력의 소중함에 대해 깨닫게해주는 이야기 같았어요.

쥐포 스타일을 읽으면서 작가가 구인내가 되고 싶은게 아닐까 하는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매력있는 주인공이었구요.

저 또한 11살 구인내처럼 살아보고 싶게 만들더라구요.

쥐포스타일을 읽으면서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아이들 책도 엄마가 함께 읽고 서로 공감해주면 좋다는걸요.

아이가 캠프에서 돌아오면 무한 공감해주고 다시한번 책 읽어봐야겠어요.

쥐포 스타일 완전 강추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