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 세밀화라 더 매력적인 물들숲 생태그림책

시리즈 물들숲 그림책 12 | 김성호 | 그림 이지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월 2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안녕하세요 오늘은 릴리와 함께한 독후활동을 모두모두 정리하는 날이라서 바쁘네욧! 그중에 제가 애정하는 비룡소 출판사의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책을 먼저 소개해용~ 전 딱따구리 이야기를 담은 동화인줄 알았는데 오히려 세밀화 자연관찰책에 가깝더라구요!! 세상에나 ~ 저는 세밀화 그림을 아주 좋아하는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책이 세밀화라서 표지를 보는 순간부터 두눈에 하트 뿅뿅!! 릴리도 마찬가지겠지요~?

책 이야기

세밀화로 예쁘게 그려진 빨간 머리 딱따구리는 바로 수컷 딱따구리였어요 봄이 오고 딱따구리는 죽은 나무의 기둥을 쪼아대며 집을 만들기 시작해요 나무 껍데기가 우수수 떨어져도 아랑곳 하지 않고 암컷과 수컷은 열심히 번갈아가면서 구멍을 낸답니다

따뜻한 햇살에 진달래도 곱게 핀 봄에 암컷 딱따구리와 수컷 딱따구리는 짝짓기를 해요 아주 오래오래 걸려 만든 귀중한 집은 이제 완성이 되었어요 그리고 암컷 딱따구리는 집안에 들어가서 알을 낳지요 아빠 딱따구리와 엄마딱따구리는 번갈아가면서 새알을 지키기 위해 집 밖으로 나오지 않고 알을 품고 있어요

그런데 엄마와 아빠가 바빠지기 시작한건 바로 알에서 새끼들이 깨어났기 때문이죠 멀이를 물어다가 나르는 착한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예요 그런데 이제 더 조심해야해요 천적들이 계속 괴롭히거든요 알을 잡아먹기위해서!!! 그래서 더 무서운 천적이 많은 밤에는 아빠 딱따구리가 새끼들을 지켜요 더 힘이 새니까 그런가봐요 ㅎㅎ 깨어난 새끼 3마리 중에 제일 연약한 한마리는 안타깝게도 죽어버렸네요 ㅠ

이제 딱따구리 새끼들이 더 커지고 많이 먹기 시작하면 더 큰 먹이를 가지고 나르는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예요 ㅎ 대신 먹이를 좀 더 큰 것을 준비해야한답니다. 그런데 그 것을 지켜보던 나쁜 매가 와서 엄마 아빠 딱따구리가 없는 틈을 타 새끼를 잡아먹으려고 했어요! 다행히 용감한 아빠 딱따구리가 목숨을 바쳐 새끼들을 구했답니다 ㅠ

그리고는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가 큰 결심을 해요 이제 아기 새들도 독립을 준비해야하나봐요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가 이젠 더이상 집 안에 먹이를 주지 않고 눈에 보이는 곳에 거리를 두고 새끼들에게 먹이를 보여주기만 하고 빙글뱅글 돌면서 새끼들이 밖으로 나오기를 유인해요 그렇게 처음으로 세상에 날개를 펼친 예쁜 아기새들~ 처음인지 아무도 모르게 너무나도 잘 날아올라요~

책 이야기

세밀화로 예쁘게 그려진 빨간 머리 딱따구리는 바로 수컷 딱따구리였어요 봄이 오고 딱따구리는 죽은 나무의 기둥을 쪼아대며 집을 만들기 시작해요 나무 껍데기가 우수수 떨어져도 아랑곳 하지 않고 암컷과 수컷은 열심히 번갈아가면서 구멍을 낸답니다

따뜻한 햇살에 진달래도 곱게 핀 봄에 암컷 딱따구리와 수컷 딱따구리는 짝짓기를 해요 아주 오래오래 걸려 만든 귀중한 집은 이제 완성이 되었어요 그리고 암컷 딱따구리는 집안에 들어가서 알을 낳지요 아빠 딱따구리와 엄마딱따구리는 번갈아가면서 새알을 지키기 위해 집 밖으로 나오지 않고 알을 품고 있어요

그런데 엄마와 아빠가 바빠지기 시작한건 바로 알에서 새끼들이 깨어났기 때문이죠 멀이를 물어다가 나르는 착한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예요 그런데 이제 더 조심해야해요 천적들이 계속 괴롭히거든요 알을 잡아먹기위해서!!! 그래서 더 무서운 천적이 많은 밤에는 아빠 딱따구리가 새끼들을 지켜요 더 힘이 새니까 그런가봐요 ㅎㅎ 깨어난 새끼 3마리 중에 제일 연약한 한마리는 안타깝게도 죽어버렸네요 ㅠ

이제 딱따구리 새끼들이 더 커지고 많이 먹기 시작하면 더 큰 먹이를 가지고 나르는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예요 ㅎ 대신 먹이를 좀 더 큰 것을 준비해야한답니다. 그런데 그 것을 지켜보던 나쁜 매가 와서 엄마 아빠 딱따구리가 없는 틈을 타 새끼를 잡아먹으려고 했어요! 다행히 용감한 아빠 딱따구리가 목숨을 바쳐 새끼들을 구했답니다 ㅠ

그리고는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가 큰 결심을 해요 이제 아기 새들도 독립을 준비해야하나봐요 엄마와 아빠 딱따구리가 이젠 더이상 집 안에 먹이를 주지 않고 눈에 보이는 곳에 거리를 두고 새끼들에게 먹이를 보여주기만 하고 빙글뱅글 돌면서 새끼들이 밖으로 나오기를 유인해요 그렇게 처음으로 세상에 날개를 펼친 예쁜 아기새들~ 처음인지 아무도 모르게 너무나도 잘 날아올라요~

연계 지식

물들숲 그림책은 생명의 한살이를 담은 생태그림책이래요!! 역시 제가 생각한게 맞았네요~ 그래도 아이들에게는 재미있는 그림동화이니 엄마의 사심(?)도 충족하고 아이들도 재미있는 즐거운 독서시간이었어요 주제에 맞게 책을 다 읽고나면 뒤에 정리가 되어있는데요 그림으로는 볼수 없었던 아기벌레 그림도 있어요 !! 아~ 딱따구리는 이걸 먹었나봐 엄마!! 나 이거 알아!! 네네.. 릴리도 이거 봤어요;; 어디서 봤냐면~~ 양평 곤충박물관 나비전시전에서요 ㅋ

책 읽어보기

책을 읽을 때 릴리는 엄마가 한번 읽어주고 스스로 한번 되감기를 해요 글자를 꼭 읽을 필요는 없고 그림을 주욱 훑어보면서 혼자 다시 기억을 짚어보는 거랍니다 이 시간이 독서를 하고나서는 굉장히 중요해요 아이의 생각주머니는 바로 이때 자란답니다 : ) 어디가 재미있었는지 어디가 슬펐는지 혹시 못본 그림은 없는지 이런 것들을 확인해볼수 있는 릴리에게 아~주 소중하고 중요한 시간이용~

그리고 릴리는 뒤에 나온 그림을 통해서 딱따구리의 일생을 다시 한번 떠올려보고 있어요 그림과 글자로 잘 정리가 되어 있어서 혼자서도 잘 이해하고 있어요 국내의 딱따구리 종류에 대해서도 나와 있는데요 우리가 직접 만나본 종류는 없는 것 같아요 스스로 묻고 대답을 해보면서 머릿속 어딘가에 잘 숨겨두길 엄마는 살짝 바래봅니다 ㅎ

독후활동

이번에 책을 다 읽고 릴리는 세밀화그림을 계속 봐서 그런지 자기도 똑.같.이. 그려보겠다고 하네요 음.. 조금.. 그리기가 힘들텐데? 했더니 책을 많이 봐서 괜찮다고 ㅎㅎ 그래서 그렇게 해보기로 했어요 뭐가 어려울게 있나요 그냥 응원만 해주면 되지요~ 표지에 있는 나무와 딱따구리를 너무 잘 그렷네요ㅎㅎ 그리고 앞을 보고있는 예쁜 엄마딱따구리도 그렸어요 수컷만 머리에 빨간색이 있는데? 했더니.. 갑자기 얼굴이 울상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야 그래도 잘 그렸어 이 엄마 딱따구리는 염색했다고 하쟈~ 했어요 그랬더니 피식 웃으면서 딱따구리가 염색을??????? ㅋㅋㅋ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