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는 뭘까?, 다니엘이 시를 만난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57 | 글, 그림 미카 아처 | 옮김 이상희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0월 1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번에 만난 비룡소 책은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어렵게만 느껴지는 ‘시’를 아이의 눈으로 표현해본 책인데
참 좋다, 했더니 2017년도 에즈라 잭 키츠 수상작이네요 :)

 

가을에 딱 맞는 갬성적인 동화책

            

일요일에 공원에서 시를 만난다는 문구를 보고
다니엘이 ‘시는 뭘까?’하고 일주일 동안 생각해보는 이야기에요

다니엘이 공원의 동물, 곤충들과 함께
일주일동안 시를 찾는 여행을 하는 과정이
아이들의 눈높이에도, 어른의 마음에도 와닿네요.

 

 

거미는 ‘시는 아침 이슬이 반짝이는 거야’ 하고,

 

거북이는 ‘시는 따끈따끈 햇볕에 달궈진 모래밭이야’ 하고,

 

개구리는 ‘시원한 연못에 뛰어드는 거야’ 하고,

 

(이 부분이 어른으로서는 좀 난해했지만)

다람쥐는 시는 오래된 돌담이 둘러싼 창문 많은 집이라고 표현하는데
오래된 돌담이 둘러싼 창문 많은 집이야 말로
한가지 사물을 여러 곳, 다양한 시선으로 볼 수 있어서
그런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보았습니다.

 

단순히 다람쥐가 오래된 돌담이 둘러싼
창문 많은 집을 좋아할 수도 있겠지만요

단순하게 텍스트만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어른의 한계 ㅎㅎ

 

일주일 동안 시를 탐험한 다니엘은 자신만의 목소리로
자신의 시를 만들어내고 일요일 공원에서 발표했어요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을 읽고,
일곱살 언니도 다니엘처럼 시를 만들어 보았어요

‘물방울의 여행’

물방울이 뚝뚝
예쁜 물방울이 뚝뚝
바닥으로 떨어지네
뚝뚝
물방울의 여행이 시작된다

 

시가 마냥 어려운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하는 아름다운 이야기가 모여서 ,
아름다운 단어가 모여서,
시가 된다는 사실을 어른이 되어서도 기억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