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눈높이에 눈을 맞추자.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08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이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3년 9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존 버닝햄의 책이다. 이 책-내게는 어려웠다. 작품 해설을 보고서야 아하~ 했다. 존 버닝햄은 책에서 우리 어른들의 행동을 꾸짖을 때가 많이 있다. 이 책도 그런 꾸짖음이 가득한 책이다.

<<엄마 학교>>라는 책을 읽고 건진 한 마디가 있는데, 그게 무엇인고 하니 아이가 엄마를 찾으면 열일 다 제쳐 두고 당장 달려가야 한다는 거였다. 나는 항상 “잠깐만, 이것만 하고.”라고 말하는데, 이 책을 읽고는 그걸 참 많이 반성했다. 그래도 아직 완전히 고치진 못했지만.

이 책도 이런 마음을 담고 있는 것 같다. 아이는 하고 싶은 것이 있는데, 부모는 아이의 그런 마음을 전혀 살피지 못한다. 한 마디로 아이와의 눈높이 맞추기에 실패한 부모의 이야기이며 이것은 바로 나 자신의 이야기라 뜨끔하게 한다. 아이의 무한한 상상력을 감당하기엔 어른의 그릇이 너무 작은 걸까?

요즘 우리 작은 아이는 한창 만화책 제작에 열중하고 있다. 아이가 그린 추상화 수준의 그림을 맞추기란 쉽지 않을 때가 있지만, 아이의 눈높이에서 알아보려고 애쓰면서 아이가 불러주는 “옛날에 옛날에~”로 시작하는 대사를 열심히 적어주고 있노라면 이런 것도 아이에게 줄 수 있는 작은 기쁨이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

셜리의 엄마, 아빠가 좀 쉬고 셜리와 놀아주지 말고, 쉬기 전에 놀아주면 참 좋겠다. 그러다가 예쁜 딸이 상상의 나라로 완전히 사라지면 안 되니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