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나는 건 당연하다고?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3년 11월 3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화가 나는 건 당연해!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직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에게 늘 …”화 내지마~!”,”짜증 내지마~!”라고 혼내던 저..그런데 세 아이의 엄마이자 상담교사인 이 책의 저자는..”화가 나는건 당연하지~!”라고 말해주네요^^;;;

맞아요~화가 나는건 당연한데…..그 화를 잘 풀어내는게 중요한건데,저는 화내는 아이에게 “마음속에서 알아서 정리하고, 화는 내지마”라고 정반대의 입장으로 대해왔었답니다.

<마음과 생각이 크는 책>시리즈는…늘 저에게 반성의 계기를 마련해준다지요?^^;;;

사실,화내고 있는 아이에게 조용히 다가가 보다듬어주며 “화가나는 건 당연해~”라고 인자하게 말해주는 것도 쉽지 않지만, 

화가 난 원인을 찾고, 올바르게 해소할 수 있는 방법까지 제대로 알려주는 일은…정말 쉽지 않은 일 같아요.

 

“사람은 누구나 기쁨, 슬픔, 두려움, 화 같은 걸 느낄 수 있어. ……. 자 숨기지 말고 느끼는 대로 솔직하게 표현해 봐. 감정에 솔직해지는 건 좋은 거야”

“화를 내는 것을 나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무조건 나쁜 것만은 아냐. …나쁜것은 화를 내는게 아니라 화를 잘못 표현하는 거야. 화를 잘못 내면 너나 다른 사람이 상처를 받을 수도 있거든.”

 

맞아, 맞아….얼마나 명료하면서도 분명한 말인지 모르겠어요. 책을 읽는 내내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봤답니다.

자신의 감정을 올바로 이해하고 풀어가기란 어른들에게도 벅찬 일이지만,

어린시절부터 “자기 들여다보기” 연습을 제대로 한 아이들이라면

어른이 되어서도 “마음이 강한” 아이가 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아이가 사춘기가 되어도 꼭 다시 보여주고픈 책, <화가 나는건 당연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