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향해서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35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2월 26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나의 명원 화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이들이 커가면서 자연스럽게 묻게 되는 질문이 두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두번째, 커서 뭐가 되고 싶어?

너무 자주 변하긴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우리 아이는 화가가 되고 싶다고 합니다.
작은 그림에도 칭찬해 주는 엄마탓일까요?
이 책은 이수진이라는 작가의 자전적인 이야기라고 합니다.
이 아이는 어떻게 해서 화가가 되었을까요?
화가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처음에 만나는 그림속에 아이가 있습니다. 어떤 그림이 ‘뽑히는 그림’인지 잘 알고 있는 아이는  항상 맨 처음으로 뽑힙니다.

그리고 어느날 아이는 진짜 화가를 만납니다.

진짜 화가는 많은 것을 가르쳐 주지 않습니다.
오로지 연필만으로 아이에게 그림을 그리라고 합니다.
바가지 그림 열장, 수도꼭지, 포도송이 등등

겨울 어느날 아이의 화가 선생님은 생일 카드를 만들어 보냅니다.

선생님의 정성어린 카드 한 장은 이 아이가 지금가지 느끼지 못한 무엇인가 따끔거리는 감정을 느끼게 하지요. 그것은 아마 그 아이가 이루고 싶은 꿈에 대한 확신인듯 합니다.
무수한 점으로만 이루어진 카드에는 하늘도 있고, 언덕도 있고, 구름도, 바람도 들어 있었답니다.

새 학년이 시작되고 어느날 나의 명원 화실은 시커멓게 그을리고 맙니다…
그 일과 함께 아이의 꿈이 사라졌을까요?

 이제는 그림이 뽑히든 뽑히지 않든 상관없다는 아이…하지만, 그 아이의 꿈을 향한 노력은 계속됩니다.

여름이 되기 까지 묵묵히 자신의 몫을 해 나가는 열정이 있었기에 그 아이는 지금 화가가 되었나봅니다.
무엇인가 매달리는 끈기가 있었기에 그 아이는 화가가 되었나봅니다.
화실에서 마냥 바가지만 그려도 이해해 주는 엄마가 있었기에 그 아이는 화가가 되었나 봅니다.

미술학원을 보내놓고 한달만에 싫증을 내 버린 내 딸 아이.
누구를 탓하기에 앞서, 무엇을 배웠는지 꼬치꼬치 묻고 아이를 성가시게 했던 저를 반성해 봅니다.

꿈을 찾는 아이들이 한번 쯤 읽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