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그림과 감동적인 이야기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35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2월 26일 | 정가 9,5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나의 명원 화실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최근 2, 3년 동안 화가를 꿈꾸는 아이를 위해 이 책을 꼭 읽혀주고 싶었다. 아직 어린데도 그렇게 오랫동안이나 꿈을 바꾸지 않았다면… 이 아이는 꼭 화가가 되려나보다…하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처음 이 책이 출간되었을 때부터 독특한 일러스트와 약간의 줄거리만으로도 내 마음이 찌르르~ 울렸다. 

<<나의 명원 화실>>은 “진짜 화가”가 되기를 꿈꾸는 아이의 이야기이다. 미술 시간이 끝나면 항상 맨 처음으로 그림이 뽑혀 교실 뒤 벽에 걸릴 정도로 그림을 잘 그리는 아이. 이 아이는 자신이 어떤 그림이 ‘뽑히는 그림’인지 잘 알고 있다고 한다. 잘 그릴 줄도 알고, 요령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자신은 훌륭한 화가가 되기로 한다. 그렇게 만나게 되는 “명원 화실”. 이 화실에 가면 자신이 상상하던 “진짜 화가”를 만나게 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정말 그 생각대로 “진짜 화가”같은 선생님을 만나게 되는데…

  

“뭘 그려야 한담? 진짜 화가는 내가 와도 잠깐 내다볼 뿐, 무엇을 그리라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습니다.”…10p
“세상을 뚫어지도록 열심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나요. 그렇게 열심히 살펴본 것이 내 마음속에 옮겨지면, 그걸 조금씩 조금씩 그려 나가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바가지 안에 이 세상의 모든 것이 다 담겨 있다는 알쏭달쏭한 말도 했습니다.”…14p
“생각해보니까 진짜 화가는 한번도 나에게 이렇게 해야 된다거나 저렇게 해야 된다거나 하는 말을 한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이 세상에 ‘못 그린 그림’이란 건 없다고 혼잣말하는 걸 들은 적은 있지만요.”…29p

명원 화실의 진짜 화가는… 일반적인 화실의 선생님같지 않다. 우리가 상상하는 그대로의 “진짜 화가”같은 모습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나’는 더더욱 진짜 화가에게 끌렸는지도 모른다. 다른 친구들은 이상한 냄새가 나고, 약간은 무서운 선생님의 방에 들어가려 하지 않아도 ‘나’는 오히려 그 공간이 자신의 피난처가 되고, 요람이 되고, 배움터가 되기도 한다. 

  

“그림을 그리는 방법”보다는 세상을 보는 눈과 그것을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준 진짜 화가 덕분에 ‘나’의 눈은 점점 넓어져만 간다. 특히 자신의 생일에 받은 진짜 화가의 생일 카드 그림에, ‘나’는 큰 감동을 받는 것이다. 이제 학교 미술 시간에는 다른 아이의 그림이 먼저 뽑혔지만, 나는 그런 것에 상관하지 않는다. 다만 언젠가 진짜 화가의 그림처럼 누군가에게 “따끔따끔한 느낌”을 줄 수 있는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되기를 바랄 뿐이다. 

아이는 진짜 화가의 만남을 통해, 직접적인 방법 보다는 세상을 보는 눈과 마음을 배우게 된다. 그리고 꼭 그와 같은 화가가 되기를 바라는 것이다. 다정한 선생님은 아니었지만, 그 누구보다 더 크게 아이에게 영향을 끼쳤음을 알 수 있다. 이런 두 사람의 만남이 얼마나 감동적으로 다가오는지…. 

화가를 꿈꾼다던 우리 아이는, 화가과 되고 싶다던 너를 위해 이 책을 준비했다는 엄마의 너스레를…. 무심히 쳐다본다. 이제는 “피아니스트”로 바뀌었단다. 화가가 되든, 피아니스트가 되든…. 너에게도 이렇게 멋진 선생님을 만날 수 있기를 엄마는 바란단다. 꼭 선생님이 아니더라도… 너의 세상 보는 눈을 넓혀줄 수 있는 무언가를 꼭 찾고, 꼭 만나게 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