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석삼조의 효과! 팥죽할멈과 호랑이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7 | 소중애 | 그림 김정한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12월 30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팥죽 할멈과 호랑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전래동화 시리즈
이번에는 팥죽할멈과 호랑이를 읽었어요.

 

산 아래 작은 집에 사는 할머니가 팥밭을 열심히 일구어 이제 수확을 할 때
호랑이 나타나 할머니에게 겁을 줍니다.
혼자 팥죽을 다 먹겠다고 말이지요.
욕심쟁이 호랑이에게 맛있는 팥죽을 다 빼앗기는 게 억울해서 할머니는 팥죽을
끓이면서도 울상이지요.
하지만 밤, 맷돌, 동앗줄, 멍석, 지게가 나타나 힘을 합해 호랑이를 물리치고
할머니와 함께 팥죽잔치를 벌입니다.

 

전래동화 중에서도 해학이 넘치는 이야기로 손꼽히는 팥죽할멈과 호랑이.

팥죽을 끓이면서도 속상해 하는 할머니의 마음과
밤, 맷돌, 동앗줄, 멍석, 지게가 나타날 때마다 설명이
반복되어 노래부르듯 전래동화를 읽어줄 수 있었어요.

매일 함께 읽던 아이도 어느 덧 장단을 맞추어
“할멈할멈 왜 울어?”
“팥죽 한 그릇 주면 호랑이를 쫓자 주지”
“아이코 호랑이 살려”를 읊어댑니다.

 

해학적인 소재에 맞게 민화에서 나온 듯한 그림도
아이들이 친근감있게 책을 읽을 수 있게 했어요.

흐뭇해하다가 울다가 웃다가 … 표정이 다양한 팥죽 할멈과
익살맞은 호랑이의 표정

저는 특히 호랑이의 얼룩무늬 색깔이 맘에 들더군요.

심청전에서도 색이 특히 맘에 들었었는데
팥죽할멈과 호랑이도 민화적 색깔이 묻어나와 좋았습니다.

 

맷돌, 멍석, 아궁이, 지게 같은 생소한 물건들을
아이들에게 자연스럽고 친근감있게 가르켜 줄 수 있고

욕심을 부리면 안 된다라는 진리와

여러 친구들이 각자의 특성을 이용해 힘을 합해 호랑이를 물리치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교훈으로 익히게 할 수 있는 팥죽할멈과 호랑이였습니다.

그야말로 일석삼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