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 까만돌>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77 | 김혜연 | 그림 허구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1월 20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말하는 까만 돌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책의 주인공인 지호는 엄마가 돌아가신 뒤로 아빠는 말을 안하시고  

학교에서는 왕따를 당하게 된다.하지만 어느날 까만돌을 만나는데

“아얏!”이것이 까만돌의 첫 말이였다.

까만돌의 도움으로 학교생활이 점점 재밌어지고 까만돌 덕분에

아빠도 학교를 위해 육교도 만들고 말문도 트인다.

 

지호는 줄리아줌마의 까만돌을 돌려주려고 하지만 다른 사람이 이 돌이 필요할때

주라는 말을 듣고 소나무길에 돌을 놓아두고 다시 서울로 이사를 한다.

나는 이책이 요즘 뉴스에 많이 나오는 학교 폭력, 왕따를 당하는 외로운 아이들과

반면 그것을 시키는 아이들이 접하면 좋은 책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을 괴롭히는 형규의 일상을 알게된 지호는 자신의 세발자전거를

형규의 여동생 에게 준다.그리고 결정적인 마지막!!

소나무길에 놓아둔 까만돌을 형규가 발견한다.형규도 지호처럼 밝고 명랑한 아이가

되기를 바란다.

 

나는 처음에 제목을 볼때 대충

‘까만돌이 말을 해서 어떻게 되는 이야기 이겠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내용은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아름다운 이야기 였다.

우리 반에도 왕따를 당하는 아이가 있다. 그아이가 싫은 것은 아닌데

다른아이들이 멀리하니 나도 그렇게 된 것같다.

나는 요즘 뉴스를 보고 그 친구에고 말을 자주 건다.그런데 그 아이의 웃는 모습이 예쁘다.

이책을 읽는 다른 독자들도 이런 것을 느끼기를 바란다.

실천은 중요한 것 같다.정말로……

 

To.지호

지호야!엄마가 돌아가셔서 너도 충격이 컸을 텐데

아빠도 말을 안하니 얼마나 힘들었니?마음속 한구석이 빈것 같은 느낌.

난 그 느낌을 알아.나는 사실 예전에 잠깐 왕따를 당한 적이 있어.

우린 마음이 통한 것같아.나도 길에서 매끈하고 까만 돌을 주웠거든.

근데 그걸 행운의 돌이라고 생각하고 돌한테

“돌아, 돌아 네가 내 소원을 들어줄래?”

하며 그랬던 적이 있는것 같아. 하지만 아직 그돌은 소중하게 보관 되어있어.

지호네가 너무 멋졌어.앞으로 서울에서 다시 명랑하고

활발하게 다니렴.너에게 많은 것을 배웠어.안녕~

 

2012년 2월 8일 수요일                                From.너에게 많은 것을 배운

                                                              반디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