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을 위한 천문학 여행 리뷰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6월 20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청소년을 위한 천문학 여행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나는 평소에 과학에 관심이 많다. 물론 천문학도 예외는 아니다. 그래서 미션도서로 이 책을 받았을 때 이 기회에 천문학에 대해서 더 많이 알 수 있겠구나! 하고 생각하였다. 하지만 나는 조금 착각을 하고 있던 것 같다… 뒤로 갈수록 이름도 거기서 거기 인것 같고 계속 무슨 말인지 몰라서 1-2 장만 3번은 읽은 것 같다.
 
 1장에서 나오는 갈릴레이는 알고 있었다! 근데 갈릴레이의 이름만 알고 있던 것 같다. 머리에 많은 충격들이 들어왔다. 갈릴레이의 업적이 이렇게 많은 줄은 몰랐다. 일일히 기억해 낼수는 없지만 하여튼 천문학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을 때에 천문학이라는 학문의 문을 연 것은 확실하였다.
 
 또한 기억에 남는 것은 거리가 배로 늘어나면 힘 또한 배로 작아진 다는 것과 달이 중력에 의해 지구를 돌고 있다는 것이였다. 생각해보면 그럴 법도 한데 왜 그런지는 몰랐던 것들을 이 책에서 문장으로 정리해주니까 뭔가 그 지식이 나의 것이 되는 것 같았다. 또 뉴턴이 거리와 힘이 반비례관계에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했을 때에 답은 알고 있었지만 왜 그렇게 되는지 생각하여야 했었다. 근데 그 상황이 내가 도형문제를 풀때 이 도형과 저 도형은 분명 합동인데 무슨 합동인지 생각하는 것과 비슷한 기분일 것 같아서 뉴턴의 심리에 공감할 수 있기도 했다.
 
 이렇게 내가 실생활에서 많이 접할 수 있는 천문학은 이해가 수월하였다. 하지만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스펙트럼이었다. 스펙트럼에 대해서 알고 있는게 없으니까 무슨소리인지 정말 이해가 안됐다… 그리고 거성이나 펄서 등 생소한 단어들이 많이 나와서 어렵기도 하였다.
 
 그리고 신기했던 부분은 빛의 속력으로 달리면 우리에게 보일 때 색깔이 바뀐다는 것이였다. 그리고 언젠간 빛의 속력으로 달릴 수 있는 이동수단이 나오는 것도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