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와 달이 된 오누이 – 재미있는 옛 이야기를 명화 같은 그림으로 함께 해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27 | 김미혜 | 그림 최정인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4년 1월 29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따스한 햇살, 선선한 바람

바야흐로 독서의 계절 가을이 왔어요.

이 가을이 지나고 나면 언제 그렇게 더웠냐는 듯이

쌩쌩 찬바람이 부는 겨울이 오겠지요.

다가올 겨울과 딱 어울릴만한 우리 옛 이야기책 하나 소개합니다.

[해와 달이 된 오누이]

해와 달이 어디에서부터 생겨났는지

무지무지하게 궁금해하는 아이가 있다면!!

과학적으로 풀어낸 대답을 해주기보단

이렇게 재미난 옛 이야기를 들려줘 보는 건 어떨까요..?

너무 멀리 있어 가까이 갈 수 없는 존재들이지만

이런 재미난 이야기들과 함께라면 조금은 더 친숙하게 가깝게 느껴질 수 있을 것 같네요.^^

다른 전래 동화나 옛 이야기와 마찬가지로

해와 달이 된 오누이에서도 무시무시한 호랑이가 등장하지요.

덩치 크고, 사납고, 매서운 눈을 가진 호랑이는

우리의 옛 이야기 속에서 때론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등장하기도 하지만

 이렇게 무서운 존재로 등장하는 경우가 많아요.

떡을 짊어지고 산고개를 넘는 엄마를 바라보는 무시무시한 호랑이의 모습을

호랑이의 시선에서 그려놓은 모습이 참으로 인상적이지 않나요?

호랑이의 뒷모습을 보는 우리(독자)는 마치

이 무시무시한 광경을 숨어서 지켜보는 듯한 느낌이 들어

숨소리조차 크게 내면 안 될 것 같은 생각이 들기도 해요.

한고개, 한고개 엄마가 가지고 있던 떡을 모두 뻇어 먹은 호랑이는

결국 엄마를 잡아먹고

엄마의 옷과 머릿수건을 둘러 매고 오누이가 기다리고 있는 집으로 향하지요.

방 문을 사이에 두고

방 안쪽엔 오누이가, 방 바깥쪽엔 엄마의 모습을 한 호랑이가 대치되어 있는 모습이예요.

이번엔 아이들의 시선에서 그림을 그려놓은 것 같네요.

방 안에서 보이는 호랑이의 그림자 모습..

그림자만 봐서는 엄마인지 헷갈릴 정도로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어요.

하지만 저 길다란 콧수염만은 숨길 수가 없네요!!^^;;

결국 방안에까지 들어온 호랑이의 모습을 보고

엄마가 아닌 것을 알아챈 오누이는

이제부터 꾀를 내기 시작합니다.

호랑이와 오누이의 숨막히는 대결은 이제부터 시작이예요!

어리섞은 호랑이의 모습에 웃음이 절로 나오는 부분이죠?

우물에 비친 오누이의 모습을 보고

어떻게 우물 속에 들어갔냐고 질문하는 호랑이!!

이대로 호랑이가 포기하고 물러났다면 좋았을 것을..

호랑이는 도끼를 이용해

오누이가 올라가 있는 나무 위를 천천히 따라 올라가기 시작합니다.

얼마나 떨렸을까요?

호랑이의 한걸음 한걸음에 콩닥콩닥 뛰는 가슴을 억누르고

오누이는 기도를 하기 시작합니다!!

“하늘님 하늘님, 저희를 살리시켜거든 성한 동아줄을 내려주시고

저희를 죽이시려거든 썩은 줄을 내려 주셔요!”

그러자  기적같은 일이 벌어지지요?

하늘에서 오누이의 기도를 들어주셨어요.

오누이를 살릴 굵고 튼튼한 줄 두개가 스르르 내려왔어요.

누이가 타고 올라간 금줄과

오빠가 타고 올라간 은줄..

줄을 타고 올라간 오누이는 세상을 비추는 빛이 되었다죠.

누이는 해가 되고 오빠는 달이 되어

세상을 금빛과 은빛으로 물들이며 행복하게 살았대요.

호랑이는 어떻게 되었냐구요?

하늘에서 내려 주신 썩은 동아줄을 타고 올라가다 수수밭에 떨어져 죽고 말았다네요.

그때부터~수수에 빨간 피가 튀어 빨간색 수수 모습을 띄게 된거라나요~~^^

전래동화는 참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재미있는 전래동화를 더 재미있게 접할 수 있는 방법 중의 하나가

적절한 책을 골라서 읽는 것이지요.

뭔가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기면서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구도로 그려지고

호랑이와 오누이의 대결의 팽팽함이 절로 느껴지는 듯한 그림

아이들이 조금 더 친근하게 느껴질 수 있도록

대화체로 씌여진 비룡소의 옛 이야기와 함께라면

우리의 전래동화를 더욱 재미있고 실감나게 접할 수 있으리라 생각되네요.

책이 오고 나서

읽고 싶다 성화를 부려 엄마와 읽기 전에 혼자 몇번을 읽었나 몰라요.

이젠 그 내용을 모두 파악하고 있더라구요.

하지만 엄마와 함께 하는 책 읽기 시간은 또다른 묘미가 있지요.^^

같이 읽어 볼까요?

고개를 넘어가는 엄마 앞에 나타난 무시무시한 호랑이.

이렇게 앞발을 세우고 으르렁 거리며 나타났을 꺼래요.

그리고는 이야기했겠지요?

“떡 하나 주~면 안잡아 먹~지!!”

두툼하고 털이 복실한 호랑이의 손좀 보세요.

(엄밀히 따지만 발이지만요!!_

이때부터 오누이는 도망갈 궁리를 하고 있었겠찌요?

호롱불의 잔잔한 불빛은 참으로 평화롭기만 한데..

상황은 너무나 긴박하게 돌아가네요.

도끼로 나무를 찍으며 성큼성큼 올라가는 호랑이.

성큼 성큼..이렇게 올라가고 있어요!!

라고 이야기하며 호랑이도 따라해보네요.

ㅎㅎㅎ

결국 호랑이는 수수밭에 떨어져 죽고

오누이는 세상을 비추는 빛이 되었지요.

호랑이가 하늘에서 떨어지는 모습을 보며

통쾌한 듯 재미있게 웃어보는 아들.

오누이를 괴롭히던 호랑이가 죽음으로 최후를 맞이하니

우리 아들도 속이 다 시원한가 보네요.ㅎㅎ

엄마와 재미있게 읽은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재미나게 읽었으니 재미나게 퀴즈도 한번 풀어보았어요.

책 속에 나와있진 않지만 한번쯤 궁금하게 생각해 볼 법한 질문 몇가지를 뽑아서

아이에게 풀어보게 했답니다.

물론 질문은..엄마인 제가 임의로 작성한 거구요..^^;;

 

 

재미있는 퀴즈!

1. 엄마가 건너마을 잔치집 일을 해 주고 품삯으로 빋은 떡은 모두 몇개였을까요?

2. 호랑이는 어떻게 엄마보다 더 빨리 고개를 넘을 수 있었을까요?

3. 책 속에 나오는 오빠와 누이는 각각 나이가 몇살일까요?

4. 이야기를 다 읽고 생각나는 속담을 적어보세요. 그 이유도 적어보세요.

 

우리 아들램은 뭐라고 답을 적었을지 사뭇 궁금해지네요.

한번 살펴볼까요?

 

 

재미있는 퀴즈!

1. 엄마가 건너마을 잔치집 일을 해 주고 품삯으로 빋은 떡은 모두 몇개였을까요?

==> 다섯 개

이유를 물어보니 한고개에 한개씩 먹었는데 다섯 고개를 넘었으니

원래 다섯개를 가지고 있었다네요.ㅋㅋ

2. 호랑이는 어떻게 엄마보다 더 빨리 고개를 넘을 수 있었을까요?

==> 호랑이는 지름길을 알기 때문에

엄마는 가슴이 두근거려서 걸어가고 호랑이는 빨리 달렸기 때문이라는

번외의 대답도 있었어요.^^

3. 책 속에 나오는 오빠와 누이는 각각 나이가 몇살일까요?

==> 오빠는 7살, 누이는 5살

이건 아마도..자기 나이를 기준으로 삼은 것 같은데…

그러고 보니 이유를 안 물어보고 아~그렇구나 하고 넘어갔네요!!

4. 이야기를 다 읽고 생각나는 속담을 적어보세요. 그 이유도 적어보세요.

==>작은 고추가 맵다.

왜냐하면 덩치가 작은 오누이가 꾀를 내어 호랑이를 이겨서

사실 저는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

라는 속담이 제일 먼저 떠올랐는데 울 아들은 이런 속담이 생각났대요.

덩치 큰 호랑이를 실감나게 제대로 그려놓은

그림 덕분 아닌가 생각이 들었네요.^^

쌀쌀한 바람, 뭔가 쓸쓸한 정취를 주는 계절 가을,

이 가을과 딱 어울리는 재미있는 옛 이야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비룡소의 전래동화와 함께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