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관점을 생각해 볼수 있는 그림책 : 눈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9월 7일 | 정가 16,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2018학년 3학년 2학기 국어 교과서 수록

모두가 주인공인 다섯 친구 이야기  눈

-

[ 책 내용을 살펴보자 ]

이 책은 기존의 그림책과 다르게 옴니버스 형식으로 이루어진 그림책이에요.

그래서 다섯 이야기가 나오지만 결국엔 하나로 이어지기도 하지요

각각의 주인공의 시점에서 보이기 때문에 다 보고 난 후의 느낌이 달라요

털의 색깔이 달라서 놀림을 당하는 노란 털의 토끼 하지만 친구들을 위해서 홍당무를 가져오죠

그 길을 달님이 도와주고 말이죠

두 번째 눈 이야기에서는 노란 토끼가 홍당무를 가지러 가는데

눈이 펑펑 내려 힘들어하니까 달님이 눈에게 말을 해주지요

그때부터 눈은 노래를 부르지 않고 소리 없이 내렸다고 해요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달님의 시선으로 이야기가 나오지요

다들 해님을 좋아하는 거 같아 의기소침하지만 노란 토끼로 인해서 자신감을 얻게 되지요

다섯 번째에서는 홍당무에 이야기가 나와요

다들 홍당무를 싫어하는 줄 알지만 토끼들은 홍당무를 좋아한다는 걸 알게 되지요

홍당무가 왜 더 빨개지게 되었는지 이 페이지를 읽으면 알 수 있어요

마지막 하얀 토끼들 노란 토끼를 놀려댔지만 노란 토끼의 진심을 알고 난 후 후회를 하지요

토끼 눈이 빨간 이유를 알고 싶나요?

그럼 하얀 토끼들의 이야기를 읽어보면 돼요

이 책은 ‘주인공과 주변 인물’이라는 말이 주는 불편함에서 시작이 되었다는데

그 말의 의미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책이에요.

그렇기 때문에 어느 관점에서 보느냐에 따라서 달라지는구나를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주지요

 [ 아이와 함께 하는 독서시간 ]

3학년 2학기 국어 교과서에 수록이 되어 있는 그림책.
아이가 미리 초등학교 내용을 접하는 시간이 되기도 하였어요

이 책을 처음 보고 아이가 한 말은 안에 삽화가 마치

“물감으로 그려진 거 같아 “라고 느낀다는 점이었어요.

삽화가 주는 질감을 아이가 느끼기 시작했어요 :)

안에 삽화를 보는 시각이 늘었고 각자 주인공의 시점으로 보이는

옴니버스 형식을 신기해하더라고요

처음 노란 토끼의 이야기를 보면서

“하얀 토끼들 나빠”라고 하더라고요

뭔가 요즘의 왕따의 느낌이 들고 생각나게 해주었다랄까요

겉모습이 특이하다고

남들과 다르다고 무조건 따돌리거나 배척하면 안 된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보았네요

그리고 눈 이야기에서는 “나는 눈이 좋은데 ~ 정말 많이 오면 노란 토끼가 힘들겠어

“눈 엄청 오면 집 앞에 눈 치울 때도 힘든데 그치?”라면서

겨울 풍경을 생각하기도 하고

홍당무 이야기에서는 “나는 홍당무 싫어하는데 “하면서 편식 이야기도 하고

달 이야기에서는

“그럼 엄마 노란 토끼는 죽은 거야? 아니면 힘들어서 잠시 쉬는 거야 ?”

라고 물어보더라고요

아무래도 은유적으로 적혀진 표현에 대해서 확실하게 생각을 하고 싶어 하는 거 같았어요

아니면 사실은 알지만 그게 아니길 바라는 아이의 마음이거나 말이죠

마지막 하얀 토끼의 이야기에서는

“이봐 이봐 이럴 줄 알았어 ~”라고 하더라고요

아이와 함께 각자의 시선에서 보는 것과 남의 시선에서 보는 것과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다는 걸 한참 동안 이야기했네요

다 보더니 “엄마 이야기가 다들 이어져~ 이거 앞부분에 나왔던 건데 ?”

라고 하기도 하고

기존의 그림책과 다른 방식에 페이지가 많아졌지만

그래도 끝까지 보았답니다 ‘-’)/

나만이 주인공이고 내가 제일 잘났어!!라는 관점의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좋을 거 같아요

아이도 저도 남의 관점에서 생각을 해보기도 하고

모두가 주인공이라고 생각을 가지도록 해야겠다~라고 토론하는 시간이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