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동화이지만 읽는 이

연령 12~2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9년 2월 9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모모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이들의 동화이지만 읽는 이 모두에게 감명과 깨달음을 주는 소설 모모.
친구집의 책꽂이에 꽂혀있던 이 책을 빌려서 읽던 첫날, 거짓말 하지 않고
책에서 손을 뗄 수 없었다.
시간도, 장소도 정확히 알 수 없는 배경이지만
모모와 그들의 친구들이 보여주는 모험과 우정은 단순한 동화가 주는 무언가를 뛰어넘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하는 깨우침을 던져준다.
처음 모모를 따스하게 맞아주던, 비록 가진것을 얼마 없지만 서로의 것을
나눠주고 보살펴주던 모모의 동네식구들의 모습은 가진 것이 많아도 차가운 가슴 뿐인
사람들보다 훨씬 인간미 넘친다.
모모와 동네 아이들이 함께 떠나는
신비하고도 거침없이 생생한 상상으로의 놀이는 읽는 내내 마치 함께 하는 듯한
생생함과 긴박함을 전해주었다. 별다른 놀이감이 없어도 함께 모여
얘기를 나누고 새로운 놀이를 고안해내는 아이들의 모습은
초현대식 놀이감에 둘러싸여 있는 무미건조한 아이들의 모습과 대조된다.
가진것은 없지만 세상 그 누구보다 마음이 부자였던 모모와 친구들이
악당 회색신사들에게 물들여가는 과정은 보는 내내 안타까웠지만
구원의 손길이 보이는 대목에선 손에 힘을 주게 되었다.
모모와 관광안내원 기기, 거리 청소부 베포. 이 소설을 이끌어가는 세 친구의
엇갈린 운명도 우리네 삶의 한 단면같아 보인다.
세상이 주는 삶에 진정 중요한 무엇인가를 빼놓고 살아가는 기기나
세상 돌아가는 것 과는 상관없이 진정 자신이 소중히 생각하는 것을 몸소 실천하고 살아가는
베포의 모습을 보면서 난 과연 어느 쪽인가 자문하게 되었다.
산업화 되고 향락화 되는 현 세태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기 쪽이 아닐까.
분명 마음 한 구석에는 진정 자신이 원하고 소망하는 것을 묻어둔채
세상이 원하는 곳으로 걸어가는 사람들. 분명 겉모습은 삐까뻔쩍하고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을 줄 모르지만 불쌍한 존재가 아닐까 싶다.
진정 행복한 삶은 무엇일까?
좋은 성적, 훌륭한 직장, 넘치는 부, 사회적 명성. 사람들이 저마다 가치를 두는
것들이다. 하지만 모모를 읽고 난다면 진정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아마 곰곰히 생각해보게 될 것이다.
부자든 가난뱅이든 모두에게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 그 시간 속에서
삶을 따스하고 평화롭게 만드는 삶의 방식을 우리는 깨달아야 할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