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영혼을 바꿔봐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2월 25일 | 정가 7,500원
수상/추천 비룡소 문학상 외 2건
구매하기
캡슐 마녀의 수리수리 약국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유난히 마녀나 우주 괴물등의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좋아하는 딸인지라 받자마자 ’엄마 왠지 재미있을것 같아 ! 책그림이랑 뒤에 소개를 보면 느낌이 와’하면서 설레였던 아이가 떠오르네요.

캡슐마녀의 수리수리약국 꿈인지 생시인지 벌어진 이야기 마녀같은데 알고보니 약사? 마녀? ㅋㅋㅋ 아무튼 재미있는 설정에 이야기를

아이와 같이 읽어 보았습니다.

누구나 다 한번즈음 괴로운 순간이나 힘든일, 미루고 싶은일 앞에서 이런 영혼이 바뀌어 버렸음 하는 생각을 하는 것 같아요.

특히 어렸을때 엄마나 아빠가 내 맘을 몰라주는 것 같을때나 형제간 친구간에도 한번즈음 영혼이 바뀌어 버리면 어떨까를 떠올리곤 했죠.

주인공은 여동생과 태권도 대련을 앞두고 동생묘묘의 강력함 앞에 동생과 영혼이 바뀌기를 간절히 바랬는지 모릅니다.

이야기를 읽으면서 어린시절 유난히 두살터울 오빠와 잘 다투던 생각이 나네요.

키가 빨리 커버린 저는 여동생인데도 오빠보다 키가 커서 오빠가 늘 넌 앉아서 싸우라는 말도 안돼는 주문을 해대곤 했는데 이야기의 남매를 보니 지난 시절이 떠오르는 듯 합니다.


 

이야기속 재미난 삽화도 볼만했구 이야기속에 나오는 가계이름이랑 주인공 이름들이 넘 재미있어 아이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지요.

동동과 묘묘나 캡슐마녀의 수리수리약국 ㅋㅋㅋ게다가 고소고소 빵집 재미난 그림과 어울리는 재미난 이름들에 세상의 간판에 이런 재미난 이름들이 달린 간판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아이가 말하더 군요.

영혼이 자라면 효력이 다하며 다시 돌아 온다고 했는데 동동이는 저도 모르게 아빠 역활을 하며 아빠와 엄마 그리고 때쟁이 묘묘까지 이해하게 됨으로 영혼이 자라 바뀐 아빠와 다시 원위치로 오는데 재미와함께 가족과 그에 따르는 따스함이 있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리고 마녀의 편지를 받고 마지막 반전이라고 하긴 뭐하지만 조금은 황당함이 베여있는 이야기에 어른의 입장에서 인지 새엄마와의 영혼의 바뀜은 없었으면 하는 생각도 잠시 해봅니다.

하긴 이건 아이들의 동화책이니까요.

아이는 신나게 잘 읽고 나서 엄마 난 바뀌고 싶은 사람이 없어요. 한다.

누구도 부러운 사람이 없다는 뜻일까. 괴롭히는 사람이 없다는 뜻일까? 아무튼 행복하다는 의미로 받아 들이고 씩 한번 웃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