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을 그리는 아이 ‘나의 명원 화실’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35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2월 26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나의 명원 화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큰아이 작은아이 둘 다 그림을 잘 그린다. 나와 닮지 않아 정말 다행이다 싶다. 큰아이는 유치원시절에 1년 정도 미술학원을 다녔고 잠시 쉬다 작년부터 다시 미술학원에 다니고 있다. 손재주가 있어서 곧잘 그림을 그렸고 만들기도 제법 한다. 학교에 들어가서는 그림상도 받았다. 어떤 그림을 보면 ‘제법이다’라는 생각도 든다. 물론 내 눈에만 더 그렇게 보이는 거 안다. ㅎㅎ 작은아이는 밑그림은 잘 그리는데 색을 칠하면서 다 덮어버려 안타깝다. 선생님이 그렇게 하지 말라고 해도 어찌나 고집이 쎈지.. 곧 나아지리라 믿는다.

이 그림책은 특이하게 글 페이지와 그림 페이지가 나뉘어있다. 글을 읽고 넘기면 그림이 쫙 펼쳐져 있다. 두꺼운 붓으로 투박하게 그린 그림이지만 꽤 자세히 그려있다. 강조하는 그림은 검정색으로 나머진 노랑 파랑 주황이 섞여져 으로 화려하게 표현했다. 특히 화가의 방 장면은 꼼꼼하게 잘 그려졌다. 작가이수지님이 책에 나오는 진짜 화가가 되고픈 ‘나’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작가 소개를 보니 진짜 화가를 만나 그림의 길로 들어서서 누군가에게 따끔따끔한 느낌을 주는 그림책을 만들고자 애쓰는 중이라고 한다. 그러고 보니 이 책은 자전적인 느낌이 많이 난다. 책소개를 보니 ‘자전적인 소재의 그림책’이라고 되어있네. ㅎㅎ  

 

나는 어떤 그림이 ‘뽑히는 그림’인지 잘 알고 있거든요.

내가 그리는 그림은 항상 교실 뒤에 걸린다. 스스로 화가가 될 운명이라고 생각해 어머니를 졸라서 ‘명원 화실’에 들어가 그동안 생각해온 ‘키가 크고 얼굴이 길쭉하고 마르고 긴 머리에 까만 빵모자를 쓰고 파이프를 물고 있는’ 화가를 닮은 ‘진짜 화가’를 만난다. 학교에서 그린 그림과 똑같이 크레파스로 빈틈 없이 색칠한 후 화가에게 보여주었는데 별 말이 없고 다음 날부터 연필로 바가지만 그린다.

세상을 뚫어지도록 열심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나요.

화가의 말이 무슨 뜻인지 못 알아듣지만 열심히 들여다보고 볼 때마다 다르게 보임을 느낀다. ‘지킬 박사와 하이드’ 처럼 학교에서 그리는 그림과 화실에서 그리는 그림이 다른 나는 진짜 화가의 방을 구경하며 ‘테레빈’ 냄새를 좋아하게 된다. 시간이 흘러 물이 뚝뚝 떨어지는 ‘수채 정물화’를 그리고 물감과 물감이 서로 엉기면서 기묘한 색깔을 만드는 모습에 넋을 잃고 바라보기도 하고 언젠가 테레빈 기름으로 그림을 그리기를 꿈꾼다. 야외스케치도 다녀오고 ‘물’을 어떻게 그리는지도 알게 된다.

하나하나 점을 찍어 만든 그림에 하늘도 있고 언덕도 있고 새도 보이는 거에요.

생일날 받은 화가의 생일카드. 목이 따끔거리고 가슴이 막 아프고 배가 저릿저릿함을 느낀다. 어떤 일로 화가와 이별을 하지만 화가의 그림을 볼 때마다 누군가에게 이런 따끔따끔한 느낌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 생각한다.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을 보면 넋 놓고 바라본다. 물론 완성품도 그렇지만. 그냥 연필로 쓱싹쓱싹 혹은 붓으로 툭툭 색을 입히는 것처럼 보이는데 나무도 되고 건물도 되고 사람도 된다. (작년에 본 드로잉쇼가 생각나네. 11/19 드로잉: 쇼 히어로) 감동을 주는 책, 감동을 주는 음악 그리고 감동을 주는 그림. 누군가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건 정말 행복한 일이다. 물론 창작의 고통은 따르겠지만. 난 그런 재주는 없지만 마음이라도 키울까 해서 책을 읽고 음악을 듣고 그림을 보고 있으면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전혀 엉뚱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 그러면 어때? 내가 느끼는 그 감정이 중요하다 생각한다. 느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