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원을 말해 봐

꿈이 담긴 그림, 민화

김소연 | 그림 이승원

출간일 2014년 11월 18일 | ISBN 978-89-491-8260-5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0x270 · 40쪽 | 연령 6세 이상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소원을 말해 봐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평생 책을 가까이 하고자 한 선비의 마음을 담은 책거리부터
한 해를 시작하며 기쁘고 좋은 일이 가득하길 바란 호작도까지,
보통 사람들의 소박한 꿈과 소원이 담긴 그림, 민화 이야기

편집자 리뷰

한국인과 한국 문화를 가장 잘 담아낸 그림으로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민화를 소재로 한 그림책 『소원을 말해 봐』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조선 시대 전국을 떠돌면서 민화를 그리는 떠돌이 화가와, ‘소원을 품은 그림’ 민화에 대한 호기심으로 그를 따라나선 어린 소년 오복이의 이야기를 통해 민화에 관한 다양한 지식을 알려 준다.
『소원을 말해 봐』는 2007년 『명혜』로 ‘창비좋은어린이책’ 창작 부문 대상을 받은 김소연 작가의 첫 번째 그림책이다. 그림은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바 있는 이승원 작가가 맡아 민화의 독특한 매력을 펼쳐 보인다. 이 책을 그리기 위해 전통 채색화를 직접 배우기도 한 이승원 작가는 민화의 자유분방한 구성과 화려한 색감, 꾸밈없고 소박한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 준다.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 사람들의 소망이 담긴 그림, 민화
민화(民畵)는 한자로 ‘백성의 그림’을 뜻한다. 민화라는 말을 처음 쓴 일본인 야나기 무네요시는 “민중 속에서 태어나, 민중을 위해 그려졌으며, 민중이 사고판 그림”이라는 뜻으로 민화라는 말을 썼다. 이제 민화는 우리나라 사람이면 누구나 즐기고 아끼는 옛 그림을 통틀어 일컫는 말로 쓰인다.
조선 후기, 민화는 가난한 농사꾼의 초가집에서 임금이 살던 궁궐까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그림이었다. 이전까지 그림이 아름다움을 감상하기 위한 것이었다면, 민화는 보다 실용적인 목적의 그림이었다. 사람들은 민화를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 부부 사이가 정답기를 바라며, 사내아이를 많이 낳으려고, 과거에 합격하기를 빌고자’ 걸었다. 또 대문이나 벽에 붙여 집 안을 장식하거나, 병풍으로 만들어 특별한 잔치나 행사에 쓰거나, 가까운 사람들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소원을 말해 봐』는 바로 이런 민화의 특성에서 출발한 그림책이다. 시장에서 우연히 민화를 본 오복이는 떠돌이 화가 조화공과 함께 가기로 한다. 오복이에게도 민화에 빌어 꼭 이루고 싶은 소원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길을 나선 오복이는 책이 귀하던 시절 늘 책을 곁에 두고 싶어 한 선비들의 소원을 담은 ‘책거리’부터 새해를 맞아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좋은 일이 일어나기를 바라며 붙였던 ‘호작도’, 만백성이 태평성대를 누리기를 바라는 임금의 소망이 담긴 ‘일월오봉도’까지 자신의 소원을 들어줄 그림을 찾아 수많은 그림을 만난다. 그렇다면 과연 오복이의 소원은 이루어졌을까? 이야기 말미 오복이의 소원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 소원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를 그린 장면은 지식 그림책으로서 뿐 아니라 이야기책으로서 이 책의 힘을 보여 준다.

민화는 어떻게 생겨났으며, 어떤 매력이 있을까?
이 책은 오복이의 이야기를 통해 민화를 처음 접하는 아이들도 자연스럽게 민화에 대한 관심을 키울 수 있도록 도와준다. 본문에서 오복이와 조화공은 ‘책거리’, ‘화조도’, ‘모란도’, ‘백동자도’, ‘호작도’, ‘어변성룡도’, ‘문자도’, ‘일월오봉도’ 등 여러 종류의 민화를 그리며 각각의 민화에 숨겨진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펼쳐 놓는다. 부록에는 이들 민화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를 실었다. 민화에 등장하는 해, 달, 나무, 꽃, 호랑이, 까치, 물고기 등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민화에 담긴 당시 사람들 생각과 삶은 어떠했는지, 민화를 올바르게 감상하는 방법은 무엇인지 등을 두루 배우고 익힐 수 있다.
또한 이 책은 민화의 특징과 쓰임새, 오늘날의 평가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한다. 민화가 유행한 조선 후기는 상업이 크게 발달한 때이다. 살림살이에 여유가 생긴 백성들은 왕과 양반들이 보고 즐기던 그림과는 다른, 자신들만의 그림으로서 민화를 발전시켜 나갔다. 제대로 미술 교육을 받지 못한 이름 없는 떠돌이 화가들이 그린 민화는 언뜻 서툴고 어눌해 보이지만 그만큼 자유롭고 솔직한 매력이 살아 있다. 민화가 비슷한 소재를 그린 그림이 많음에도, 화가의 개성에 따라 독특하고 색다른 분위기를 보이는 것은 그래서이다. 민화의 화려한 색채와 자유분방한 묘사, 대담한 구도와 익살스러운 표현은 국내에서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최고로 인정받고 있다.

소원을말해봐_본문이미지1

소원을말해봐_본문이미지2

소원을말해봐_본문이미지3

소원을말해봐_본문이미지4

소원을말해봐_본문이미지5

작가 소개

김소연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7년 『명혜』로 제11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창작 부문 대상을 받았다. 특히 과거를 짚는 남다른 더듬이로 우리 역사의 귀중한 장면 장면을 그만의 이야기로 풀어내 깊이 있는 역사의식을 담은 동화, 청소년 소설을 발표해 왔다. 『굿바이 조선』은 『야만의 거리』에 이은 두 번째 청소년 역사소설이다. 지금까지 쓴 책으로 『소원을 말해 봐』, 『몇 호에 사세요?』, 『남사당 조막이』, 『꽃신』, 『나불나불 말주머니』 등이 있다.

"김소연"의 다른 책들

이승원 그림

197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양화를 공부했고, 어느 날 우연히 보게 된 그림책이 좋아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2006년에는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린 책으로『경복궁』,『둥지상자』,『우리 풀꽃 이야기』,『궁녀 학이』,『성주신 황우양』,『생각하는 떡갈나무』,『꿈을 찍는 사진관』,『나는 청각도우미견 코코』등이 있다.

독자리뷰(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