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 소굴 대탐험

원제 The Magic School Bus Science Chapter Books (The truth about Bats)

에바 무어 | 그림 테드 에니크 | 옮김 이강환

출간일 2001년 5월 30일 | ISBN 978-89-491-3058-3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0x210 · 92쪽 | 연령 10~13세 | 절판

책소개

신기한 스쿨 버스 타고 떠나는 신나는 과학 여행

내 이름은 랠프예요. 여러분은 혹시 박쥐에 대해 알고 있나요? 박쥐가 뭘 먹는지, 사는 곳은 어디인지, 어떻게 캄캄한 어둠 속에서도 먹이를 찾을 수 있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지금부터 신기한 스쿨 버스를 타고 신나는 박쥐 탐험을 떠나려고 해요. 빨리 서두르세요. 모두 신나는 모험의 세계로 출발~

편집자 리뷰

신기한 스쿨 버스 테마 과학 동화란?

국내외 어린이를 매료시킨 어린이 과학책의 베스트셀러 신기한 스쿨 버스 과학 그림동화에 이은 신기한 스쿨 버스 테마 과학 동화 시리즈 3권이 새롭게 출간되었다. 먼저 소개된 시리즈가 그림 위주의 그림동화였다면, 이번에 출간된 테마 과학 동화 시리즈는 초등학교 전학년의 아이들이 무난하게 소화할 만한 본격적인 읽기 과학책 시리즈로 한 권에 한 가지씩 구체적인 테마를 정해 그에 관해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먼저 나온 그림동화 시리즈는 과학을 어렵고, 딱딱하게만 느끼던 아이들이“과학이 이렇게 신나고 재미있구나.”라는 마음가짐을 가질 수 있도록 계기를 제공하고 자극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되었다. 그에 비해 신기한 스쿨 버스 제2탄 격인 테마 과학 동화 시리즈는 바로 그림동화 시리즈로 한껏 과학에 대한 흥미를 붙인 아이들이 과학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지시키면서도, 한 발자국 더 단계를 높여 과학에 접근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즉, 문학적 상상력과 과학적 사실을 접목시켜 재미와 지식을 함께 얻는다는 신기한 스쿨 버스만의 독특한 장점을 한껏 더 부각시켜, 그림동화에서 다 설명할 수 없었던 과학 내용을 동화 형식을 통해 배울 수 있도록 꾸몄다. 깊이 있는 과학 내용을 배우면서도 아이들이“어려워.”라고 느끼지 않고 이야기책 또는 동화를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마련된 과학책이라 할 수 있다. 테마 과학 동화 시리즈에서도 역시 그림동화의 주인공들인 프리즐 선생님과 반 아이들이 그대로 등장해 각 권마다 신기한 스쿨 버스를 타고 모험을 펼친다. 따라서 그림동화 시리즈를 이미 본 아이들이라면 낯설음 없이 책을 볼 수 있고, 또 전편 시리즈를 보지 못한 아이들이라도 한 권 한 권 동화처럼 술술 읽히는 스토리 때문에 재미있게 볼 수 있다.

테마 과학 동화의 특징 및 구성

1) 구체적인 테마, 한층 깊이 있는 과학 내용, 자세한 설명

신기한 스쿨 버스 그림동화 시리즈에서 본격적으로 선보이지 않았던 테마들(1.뼈, 2.박쥐, 3.고래)을 한 권에 하나씩 색다르게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림동화 시리즈가 하나의 과학 분야를 정해서 보다 광범위하게 다룬데 비해, 테마 과학 동화 시리즈는 한 분야에서도 구체적인 테마를 잡아 아주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어 1권 사라진 뼈를 찾아라의 테마인 뼈는 10권 그림동화 시리즈 중 우리 몸 속 탐험을 떠나는 3권 아널드, 버스를 삼키다에서도 다뤄지기는 하나 우리 몸을 이루고 있는 한 요소로서의 뼈에 대한 조각 지식만을 전해 줄 뿐이다. 하지만 새 시리즈에서는 우리 신체 각 부분의 뼈의 명칭과 기능과 특징에서부터 뼈를 움직이는 관절, 근육 그리고 뼈가 어떻게 생성되고 치료되는지 까지 뼈에 대한 보다 통합적이면서도 전반적인 지식을 자세히 알려 주고 있다.

2) 동화처럼 읽는 새로운 과학책 – 테마 과학 동화

과학책이라면 으레 백과사전처럼 사실들이 나열되어 있고, 그림 도표 사진만이 잔뜩 있어 자칫 지루하고 딱딱하기 쉬운데, 과학 동화는 이러한 점을 극복하기 위해 기획된 어린이책의 새로운 모델이다. 즉 재미와 지식을 함께 얻을 수 있는 독특한 형식을 특징으로 했던 신기한 스쿨 버스 전편 시리즈 연장선상에 있다. 보통 동화처럼 주인공들이 나와 사건과 모험을 펼치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 새 과학적 내용까지 함께 배울 수 있다. 구체적인 과학 내용을 배우면서도 공부한다는 느낌 대신, 마치 재미있는 동화책, 이야기책을 읽는 듯 하다. 또‘배우는 것은 재미있다’라는 작가의 기본 생각을 바탕으로 과학적 사실과 내용을 전달하는 데 충실하면서도 농담과 재미, 위트가 넘쳐난다.

3)아이들이 직접 주인공이 되어 소개하는 짜릿한 과학 세계

테마 과학 동화 역시 앞서 나온 시리즈에서 신나는 과학 모험을 펼쳤던 프리즐 선생님과 반 아이들이 그대로 등장해 신기한 스쿨 버스를 타고 기상천외한 모험을 펼친다. 특히 이번에는 신나는 과학 여행을 경험한 아이들 중 한 명이 화자가 되어 직접 자신의 경험담을 소개하며 어린이 독자들을 짜릿한 과학의 세계로 안내한다. 즉 제3자가 아이들에게 가르치며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 스스로가 주체가 되어 과학을 하나하나 알아갈 수 있도록 꾸며 놓음으로써 아이들의 눈높이로 과학 세계를 재미있게 풀어 놓고 있다. 독창적인 편집 구성을 보였던 신기한 스쿨 버스 그림동화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만화 같은 재미를 선사하는 말 풍선, 알짜 정보가 들어 있는 반 아이들의 공책이 중간 중간에 마련되어 있다. 새 시리즈에서는 프리즐 선생님의 노트까지 추가되어 한층 높은 수준의 과학적 지식을 전해 주고 있다.

작가 소개

이강환 옮김

서울대학교 천문학과를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서 천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영국 켄트대학에서 로열 소사이어티 펠로우로 연구를 수행했다. 현재 국립과천과학관 연구사로 재직하면서 천문 분야와 관련된 시설 운영과 프로그램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우주의 끝을 찾아서』, 『미지에서 묻고 경계에서 답하다』(공저)가 있고, 옮긴 책으로 「신기한 스쿨버스」 시리즈, 『별의별 원소들』, 『우리는 모두 외계인이다』, 『우리 안의 우주』등이 있다.

"이강환"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