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먹을래, 당근 먹을래?

원제 GIBT ES EIGENTLICH BRUMMER, DIE NACH MOEHREN SCHMECKEN?

글, 그림 마티아스 조트케 | 옮김 이현정

출간일 2008년 8월 12일 | ISBN 978-89-491-6103-7

패키지 변형판 155x220 · 56쪽 | 연령 6~7세 | 가격 9,000원

도서구매
파리 먹을래, 당근 먹을래?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독일 아동 문학상 수상 작가 조트케가 들려주는

눌리와 프리의 엉뚱하고 유쾌한 우정 쌓기

 

독일 아동 문학상 수상자 마티아스 조트케의 대표작 「눌리와 프리」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 『파리 먹을래, 당근 먹을래?』가 「난 책 읽기가 좋아」 시리즈 1단계의 책으로 새로 출간되었다. 단짝 친구 토끼 눌리와 개구리 프리의 재미나는 일상과 따스한 우정을 담은 「눌리와 프리」 시리즈는 독일 청소년 문학상 그림 동화 부문 추천작이다. 눌리와 프리는 동물의 특징을 잘 포착한 단순하고 재미있는 그림으로 독일 어린이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어 방영되고 DVD로 판매되고 있다. 또한 눌리와 프리 인형이 등장하는 어린이 연극도 꾸준히 상연되고 있다. 공식 홈페이지(www.nulli-priesemut.com)에서 눌리와 프리의 소식을 접할 수 있다. 독일에서 「눌리와 프리」 시리즈는 15권까지 출간되었고, 눌리와 프리를 주인공으로 한 책만 스무 권이 넘는다.

『파리 먹을래, 당근 먹을래?』에서는 늘 모든 것을 함께 하지만 서로 좋아하는 음식을 한 번도 같이 먹어 본 적이 없는 눌리의 프리의 우정에 관한 이야기이다. 조트케는 일상생활에서 쉽게 느낄 수 있는 친구 사이의 문제를 개성강한 두 동물 캐릭터를 빌려 재미있게 풀어 나간다. 엉뚱하지만 스스로 생각하고 부딪혀 보며 성장해 나가는 두 친구의 우정은 이제 막 친구 사귀기를 시작한 아이들에게 좋은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다.

편집자 리뷰

서로 다른 모습이어도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어!

엉뚱한 시도를 통해 차이를 인정하고 성장해 나가는 두 친구의 웃음 넘치는 이야기

 

『파리 먹을래, 당근 먹을래?』는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발전해 나가는 두 친구의 모습을 보여 준다. 당근을 좋아하는 토끼 눌리와 파리를 좋아하는 개구리 프리. 무엇이든 함께 하는 두 친구는 서로가 좋아하는 음식을 서로 바꾸어 먹어 보기로 한다. 하지만 눌리에게 파리는 징그럽기만 하고, 당근을 먹은 프리는 배탈이 나는데…….

서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토끼 눌리와 개구리 프리는 소소한 일상의 문제들을 호기심 많고 엉뚱한 시선으로 스스로 해결해 나간다. 자신과는 다른 친구와 사귀며 생길 수 있는 일상적인 일들을 담고 있어, 이제 막 친구 사귀기를 시작한 아이들에게 밝고 유쾌한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밝은 계열의 필요한 색만 사용한 단순하지만 특징적인 그림은 이제 막 책읽기를 시작한 아이들에게 시각적인 재미를 느끼게 할 것이다. 특히 토끼 눌리의 튀어나온 앞니와 개구리 프리의 긴 혀가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낸다.

작가 소개

마티아스 조트케 글, 그림

1962년 독일 하노버에서 태어나 베를린 조형 예술 대학과 하노버 미술 대학에서 미술을 공부했다. 지금은 동화 작가 겸 삽화가이면서 만화도 그리고 있다. 수차례 독일 아동 문학상을 수상했고 주요 작품으로는 스테디셀러인 「눌리와 프리」 시리즈와 『황금 당근을 찾아라』, 『꼬마 풍차의 여행』 등 30여 권이 있다.

이현정 옮김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는 『꼬마 구름 파랑이』, 『곰 인형 오토』, 『땅꼬마 산타클로스』가 있다.

"이현정"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