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가 좋아!

원제 Fussballgeschichten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 | 그림 에르하르트 디틀 | 옮김 김경연

출간일 2002년 6월 24일 | ISBN 978-89-491-7055-8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05x145 · 74쪽 | 연령 7~11세 | 가격 7,000원

시리즈 프란츠 이야기 6 | 분야 읽기책

도서구매
축구가 좋아! (보기) 판매가 6,300 (정가 7,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안데르센 상 수상 작가 뇌스틀링거의 프란츠 이야기

프란츠의 여자 친구 가비가 ‘소녀 축구 팀’을 만들었어요. 그런데 선수가 모자라자 프란츠를 끌어들였지요. 물론 프란츠는 여자가 아니에요! ‘소녀 축구 팀’은 프란츠네 반 남자 아이들과 시합을 하기로 해 놓고서 걱정이 되었어요. ‘소녀 축구 팀’에 남자 아이가 있을 수는 없잖아요. 그래서 ‘소녀 축구 팀’은 ……, 프란츠를 명예소녀로 임명했어요.

편집자 리뷰

축구에 얽힌 프란츠의 좌충우돌 에피소드

2002년 월드컵 축구 열풍이 전세계 국민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우리의 귀여운 꼬마 프란츠도 축구를 무척이나 사랑하는 남자 아이다. 하지만 축구 때문에 남모르는 애환이 있다.

어느 날, 축구공에 맞아 기절하는 바람에 프란츠는 더 이상 아이들과 축구를 할 수 없게 되었다. 반 아이들이 축구를 할 때마다 프란츠를 따돌리기 때문이다. 그런데 프란츠의 맘도 몰라주고 프란츠의 여자 친구 가비가 소녀 축구 팀을 만들었다. 마침 선수가 모자라자, 가비는 프란츠에게 소녀 축구 팀에서 함께 뛰자고 제안한다. 프란츠는 사람들이 혹이라도 자신을 여자 아이로 여길까 봐 망설이지만, 결국 가비의 부탁을 받아들여 소녀 축구 팀에서 뛴다. 연습만 할 때에는 프란츠도 축구를 하는 게 무척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 소녀 축구 팀이 프란츠네 반 남자 아이들과 시합을 하게 되자, 프란츠는 소녀 축구 팀에 껴서 자기네 반 남자 아이들과 시합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소녀 축구 팀은 남자 아이가 소녀 축구 팀에 있는 것이 이상하다고 판단, 프란츠를 축구 팀 명예소녀로 임명한다. 축구 시합 결과는 8 대 8 무승부. 그중 6골을 프란츠가 넣었다! 프란츠를 따돌렸던 남자 아이들은 다시 프란츠를 데려오려고 하지만, 프란츠는 자신의 능력을 인정해 준 소녀 축구 팀에 남기로 했다.

안데르센 상 수상 작가이자 노년인 지금도 여전히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는 뇌스틀링거의 톡톡 튀는 이 이야기 속에는, 흔히들 “미운 일곱 살”이라고 말하는 남자 아이의 다양한 문제들과 우습고 엉뚱한 해프닝들이 담겨 있다. 여자 아이 같은 새된 목소리에 짤막한 키, 뽀얀 피부 때문에 여자애라고 놀림을 받곤 하는 프란츠란 남자 아이를 통해, 작가는 어른들은 모르는 아이들만의 고민들을 가볍게 풀어내고 있다.

축구가 남자 아이들 것만은 아니라고요!

축구란 스포츠는 남자들만의 전유물일까? 프란츠가 들려 주는 이 이야기 속에는 “아니오”라고 대답한다. 가비와 그 친구들은 축구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팀’을 조직하고 훈련도 한다. 급기야 큰애들만 사용하던 공원 터까지 ‘억척스럽게’ 차지하고 만다.

여자와 남자 아이가 함께 뛰는 ‘희한한’ 팀은 결국 남자 아이들만 구성되어 있는 팀과 겨뤄 무승부 시합을 만들고 말지만, 함께 기뻐하고 함께 훈련하고 함께 격려하는 그 현장의 모습은 남여 구분을 만들며 사는 어른들과 세계와는 다른, 어린이들만의 순수한 세계를 보여준다. 뇌스틀링거가 축구공 하나로 보여주는 아이들의 세계가 재미있게 펼쳐진다.

작가 소개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

1936년 10월13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다. 응용 그래픽을 공부했다. 1970년부터 글을 쓰기 시작해서 지금까지 약 200여 권의 그림책, 어린이 책, 청소년 책을 썼다. 대부분의 책들은 다른 나라에서 번역되어 소개될 만큼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독일 어린이 문학상, 오스트리아 국가상 등 유수 어린이 문학상을 수 차례 수상했다. 그 중에는 세계적인 동화 작가에게 수여하는 안데르센 메달도 포함되어 있는데, 1984년 안데르센 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그녀는 책으로 뿐만 아니라, 라디오, 텔레비전, 신문 영화 등 대중 매체를 통해서도 대중들과 친숙한 만남을 지속하고 있다. 지나치지 않은 사건 전개와 아이들의 실제 생활에 가까이 있는 소재를 택하는 게 바로 뇌스틀링거 글의 매력이다. 그 외 작품으로는 <세 친구 요켈과 율라와 예리코><하얀 코끼리 이야기><내 머리 속의 난쟁이><깡통소년>. <뚱뚱해도 넌 내 친구야>, <오이대왕>, <달걀처럼>, <나도 아빠 있어>, <하얀 코끼리와 빨간 풍선>, <하나와 모든 것> 들이 있다.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의 다른 책들

에르하르트 디틀 그림

1953년 독일 레겐스부르크에서 태어났다. 산업그래픽과 조형예술을 공부했다. 일러스트레이터 겸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김경연 옮김

서울대 독어독문학과에서 공부했으며, ‘독일 아동 및 청소년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우리 나라 최초로 아동문학 관련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아동문학가이며 번역가로서 외국의 좋은 책들을 우리 말로 옮겨 소개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행복한 청소부』, 『바람이 멈출 때』, 『생각을 모으는 사람』, 『나무 위의 아이들』 등 수십 여 권이 있다.

"김경연"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프란츠 시리즈 중에서 제 6
유선재 20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