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머니 없는 캥거루 케이티

원제 Katy No-Pocket

에이미 페인 | 그림 한스 아우구스토 레이 | 옮김 조은수

출간일 2002년 10월 1일 | ISBN 978-89-491-1082-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5x280 · 32쪽 | 연령 5~7세 | 가격 12,000원

도서구매
주머니 없는 캥거루 케이티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주머니 없는 캥거루의 장애 극복기
아기 캥거루를 사랑하는 엄마 캥거루의 따뜻한 마음이 듬뿍 담긴 이야기

케이티는 주머니가 없는 캥거루. 주머니가 없으니 귀여운 아기 프레디를 넣고 다닐 수가 없어요. 하지만 케이티는 말해요. “주머니가 없다고 울고만 있지는 않을 테야. 우리 아기 프레디를 위해서라도 주머니를 대신할 무언가를 꼭 찾아야 해.”

편집자 리뷰

케이티는 캥거루이지만 새끼를 넣고 다닐 주머니가 없다. 그래서 새끼를 데리고 다니는 일이 여간 힘들지 않다. 그렇다고 케이티는 그냥 좌절하고 주저앉아 현실에 안주하지 않는다. 주머니를 대신할 무언가를 찾기 위해 고민하고 도전한다. 가장 먼저 숲 속 동물들을 찾아가 새끼를 데리고 다니는 요령에 대해 알아본다. 우리는 여기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하나와 몇몇 동물들의 생태에 대해 알게 된다. 하지만 다양한 생김새를 가졌고, 생활환경이 다른 여러 동물들의 노하우는 케이티에게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케이티는 무조건 남을 따라하기보다는 자신에게 어울리는, 자신만의 개성을 찾아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결국 케이티는 다른 동물의 지혜를 빌리고, 사람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문제를 해결한다.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성공할지 실패할지 모르는 가운데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도전하는 케이티의 의지가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했다. 케이티의 이야기는 장애인 시설을 지으려고 하면 집값이 떨어진다거나 아이들의 교육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면서 터부시하는 우리 사회의 장애에 대한 편견에 일침을 가한다. 『주머니 없는 캥거루 케이티』는 케이티가 사는 숲과 도시의 친구들처럼 서로 돕는 자세와 스스로의 강한 의지가 장애를 비롯한 어떤 문제든 극복할 수 있는 열쇠가 된다는 것을 알려 준다.

나를 비롯하여 가족, 이웃을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

주머니 없는 캥거루 케이티는 따뜻함이 물씬 풍기는 그림책이다. 케이티를 비롯해 동물 엄마들의 모성애, 어려움에 처한 케이티에게 조언을 해 주는 숲 속의 이웃들, 얻은 주머니에 이웃 동물들의 새끼를 넣어 돌봐 주는 케이티의 보은, 그리고 인간 세계로 넘어 온 동물을 도와주는 아저씨와 미소 지으며 지켜보는 도시 사람들의 시선. 주머니가 없어 고민하던 캥거루 혼자만의 문제가 가족을 생각하고, 이웃을 배려하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확대되면서 푸근함을 더한다. 이 책의 그림 작가인 한스 아우구스토 레이는 그림책마다 노란색을 주조색으로 사용한다. 노란색은 순진한 동심과 함께 밝고 따뜻한 느낌을 주어, 이 책의 포근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다.

작가 소개

에이미 페인

1919년 미국 테네시 주의 차타누가에서 태어나 2001년 세상을 떠났다. 본명은 에밀리 G. 에스트이며 아버지, 아버지, 여동생이 모두 글을 쓰는 작가 가족에서 자랐다. 그림책 <알렉산더 씨와 마녀> 등에 글을 썼다. 또, 어머니 크리스틴 노블 고반과 함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미스터리 작품을 썼다. 지은 책으로 <주머니 없는 캥거루 케이티> 등이 있다.

한스 아우구스토 레이 그림

1898년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났다. 뮌헨에 있는 대학에서 언어, 철학, 과학을 전공했다. 제1차 대전에 참전해서 러시아와 프랑스에 주둔했다. 1935년 그림책 작가 마르그레트 레이와 결혼하여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세일즈맨으로 일했다. 1936~1940년에는 파리에서, 1940~1963년에는 뉴욕에서 1963년부터는 매사추세츠주의 캠브리지에 살다가 1977년 세상을 떠났다. 1940년 미국인으로 귀화해 말년에는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우주천문학을 가르쳤다. 독학으로 그림을 배운 후, 1936년부터 아내 마르그레트와 함께 그림책을 창작하기 시작했다. 동물을 무척 좋아한 그는 주로 동물을 소재로 하여 그림을 그렸다. 그린 책으로 부인과의 공동으로 작업한 개구쟁이 꼬마 원숭이 조지 시리즈가 많이 알려져 있고, <주머니 없는 캥거루, 케이티>, <병원소동>, <극장에서 생긴 일>, <신나는 스키타기>, <세계 여행을 떠난 펭귄, 화이트블랙> 등이 있다.

조은수 옮김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다. 영국에서 그림을 공부하고 돌아와 직접 글 쓰고 그림도 그리고, 외국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는 등 다재다능한 작가다. 만든 책으로 『땅콩할멈 시리즈』, 『그림 옷을 입은 집』, 『말하는 나무』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슈렉!』,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등 다수가 있다.

독자리뷰(2)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케이티 유치원이 생겼어요.
조은경 2010.4.26
아기 주머니가 없는 캥거루
장영은 2006.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