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 ‘양보’, 그리고 ‘정직한 마음’ 아이의 순수한 마음씨에 관한 모든 주제가 담긴 그림책!

찾았다!

원제 Found

글, 그림 살리나 윤 | 옮김 이상희

출간일 2018년 9월 12일 | ISBN 978-89-491-0503-1

패키지 변형판 235x235 · 40쪽 | 연령 3세 이상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찾았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신간_찾았다!_1

편집자 리뷰

배려’, ‘양보’, 그리고 ‘정직한 마음’  

아이의 순수한 마음씨에 관한 모든 주제가 담긴 그림책!

“새 친구를 만드는 가장 완벽한 이야기!”- <커커스> 

“아끼는 장난감을 잃어버리거나, 집에 두고 나와야 하거나 혹은 장난감을 잃어버리게 될 아이들이 봐야 할 그림책”- <아마존>

“하고 싶은 일과 옳은 일 사이에서 갈등하는 주인공에게 공감할 모든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 <뉴욕 타임스>

“친절한 마음씨와 다른 사람을 공감하는 능력에 관한 사려 깊은 이야기”- <퍼블리셔스 위클리>

“이야기의 구조는 단순하지만 감정선은 매우 섬세하다. 살리나 윤의 밝고 선 굵은 디지털 일러스트는 귀여우면서도 커다란 울림을 준다.”- <북 리스트>

“사람과 인형 사이의 아름다운 우정을 감동적으로 담아낸 완벽한 이야기!”-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쉽지 않더라도 옳은 행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교훈을 준다.”- <라이브러리 미디어 커넥션>

“가장 아끼는 인형과 함께 앉아서 봐야 하는 따뜻하고 아늑한 그림책”- <BCCB: Bulletin of the Center for Children’s Books)>

 

SCIBA(남부캘리포니아독립서점협회) 어워드 최고의 그림책 상 수상작이자 NPR(미국공영라디오방송)에서 최고의 그림책으로 선정된 그림책 『찾았다!』가 ㈜비룡소에서 「사각사각 그림책」 시리즈로 출간되었다. 『찾았다!』는 아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아끼는 장난감이라는 소재로 양보와 배려, 그리고 정직한 마음이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다. 어느 날, 작은 곰은 숲속에서 아주 멋진 토끼 인형을 발견한다. 토끼네 집을 찾아 주기로 결심한 작은 곰은 여기저기에 토끼 인형 주인을 찾는 광고지를 붙여 보지만 아무도 토끼를 찾으러 오지 않는다. 그렇게 주인이 나타나기를 기다리며 토끼와 소풍도 가고, 숨바꼭질도 하고, 그네도 타며 함께 시간을 보내던 작은 곰은 어느새 토끼와 같이 살고 싶어진다. 그러던 어느 날, 토끼 인형 주인인 큰 사슴이 나타나 토끼를 찾아오는데···. 과연 작은 곰은 어떻게 했을까? 『찾았다!』는 아이도 어른도 한 번쯤은 경험해 봤을 법한 이야기로 깊은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또 옳은 잃을 했을 때 나오는 선한 결과를 보여줌으로써 깊이 있는 교훈도 함께 전한다.

 

■ 서로 양보하고 배려하는 법을 가르쳐 주는 따뜻한 이야기             

『찾았다!』는 아끼는 인형이라는 친근한 소재를 통해 양보의 미덕과 다른 이의 감정에 공감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주인공 작은 곰은 아직은 어린 꼬마 곰이다. 이 작은 곰은 숲속에서 발견한 토끼 인형과 같이 살고 싶었지만 걱정하고 있을 토끼네 가족과 슬퍼하고 있을 토끼의 마음을 헤아려 본다. 그래서 작은 곰은 큰 사슴을 만나자 속상하지만 토끼 인형을 망설임 없이 건네준다. 아직 어린 작은 곰은 토끼 인형의 주인을 찾지 않을 수도 있었지만 양심을 저버리지 않고 주인을 찾아 주고자 노력한다. 또, 다른 이의 마음을 배려해 자신의 속상한 마음을 애써 누르고 양보한다. 이런 꼬마 곰의 예쁜 마음에 감동한 것인지 큰 사슴은 자신이 어렸을 때부터 무척이나 아끼고 사랑했던 토끼 인형을 작은 곰에 잘 보살펴 달라며 다시 건네준다. 이렇듯 『찾았다!』는 서로가 서로의 마음을 배려하며 양보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감동이 넘치는 그림책이다. 또 어린 독자들은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할 일 사이에서 갈등하는 작은 곰을 보며 나라면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해 보며 읽을 수 있다.

 

■ 동글동글 말랑말랑 사랑스러운 그림 속 숨은 디테일!

『찾았다!』는 사랑스럽고 따뜻한 이야기와 그에 딱 어울리는 동글동글 귀여운 그림으로 보고만 있어도 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 책이다. 검은색의 굵은 선으로 그려진 그림은 단순해 보이지만 작은 곰의 표정 하나하나에 섬세한 감정 변화를 잘 나타냈다. 그림에 사용된 색깔은 주로 빨강, 주황, 노랑, 초록, 파랑, 남색, 보라 등의 무지개 색으로 이뤄져 풍성한 느낌을 준다. 또 주인공의 감정에 따라 바뀌는 다양한 구도 덕분에 자연스레 감정 이입이 된다. 책의 앞, 뒤 면지와 본문 중간에 나오는 게시판에 붙은 다양한 광고지를 하나하나 살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분실된 어금니를 찾는 광고부터 굴러서 사라진 두루마리 휴지와 같은 위트 넘치는 광고지, 그리고 사라져 버린 봄 가을과 지나가 버린 시간을 찾는 철학적인 광고지까지도 엿볼 수 있다. 이처럼 『찾았다!』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그림과 깊이 있는 메시지로 독자를 그림책 속에 흠뻑 빠지게 한다.

작가 소개

살리나 윤 글, 그림

1972년 부산에서 태어나, 네 살 때 미국으로 이민 갔다. 미국에서 아트 센터 칼리지 오브 디자인을 졸업하고 작가, 일러스트레이터, 그리고 어린이를 위한 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다. 200종이 넘는 어린이 책을 만들었으며 아이들이 신나게 웃고 즐기며 볼 수 있는 창의적인 책을 만들기 위해 늘 노력하고 있다. 한국에 출간 된 책으로는 『펭귄과 꽃게』, 『진짜진짜 사랑해!』, 『친구 되기』 등이 있다. 현재 남편과 두 아들과 함께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서 살고 있다.

이상희 옮김

1960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시와 그림책을 쓰고 번역하며 그림책 전문 어린이 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 버스’와 이상희의 그림책 워크숍을 운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시집 『잘 가라 내 청춘』, 『벼락무늬』, 어른들을 위한 동화 『깡통』, 그림책 『이야기 귀신』, 『빙빙 돌아라』와 『그림책 쓰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이 작은 책을 펼쳐 봐』, 『네가 만약』, 『까만 밤에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미피 시리즈」 등이 있다.

"이상희"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