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자라, 우리 아가

원제 Husherbye

존 버닝햄 | 옮김 이상희

출간일 2003년 10월 1일 | ISBN 978-89-491-8100-4 (89-491-8100-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 32쪽 | 연령 1~4세 | 절판

책소개

세계적인 작가 존 버닝햄의 아기들을 위한 포근한 잠자리 그림책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검피 아저씨의 뱃놀이』로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매해 영국 최고의 그림책에게 주는 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존 버닝햄의 잠자리 그림책이 나왔다. 영유아들을 위한 그림책으로 잠들기 전, 아이들에게 자장가처럼 읽어 주면 좋다.

편집자 리뷰

자장가처럼 흘러가는 텍스트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검피 아저씨의 뱃놀이』로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매해 영국 최고의 그림책에게 주는 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존 버닝햄의 잠자리 그림책이 나왔다. 영유아들을 위한 그림책으로 잠들기 전, 아이들에게 자장가처럼 읽어 주면 좋다. 힘든 하루 일을 마친 엄마 고양이와 아기들, 온종일 바다를 떠다닌 아기, 힘겨워 보이는 곰 세 마리, 비실비실 기운이 없는 바다 속 물고기, 모두 졸음에 겨운 얼굴들이다. 날이 저물고 밤이 되자 이들은 모두 하루를 정리하고 잠자리를 찾아 나선다. 모두 활기찬 내일을 생각하며 노곤한 하루를 푸는 사이, 책을 읽는 아이들도 무거운 눈꺼풀을 내리게 된다. 조용하고 잔잔한 어투에 아이들에게 친숙한 엄마들의 입소리인 ‘자장자장’이 반복되어 더욱 편안한 느낌을 준다. 이불 속에 누워서 이 책을 읽고 있는 아가들도 어느새 폭신한 베개를 베고 서서히 꿈속으로 빠져들게 된다.

아기 잠옷 같이 밝고 따뜻한 그림

파스텔 계열의 부드러운 표지와 밝고 화사한 면지로 시작하는 이 책은 마치 아기의 잠옷 같은 느낌을 준다. 첫 장을 넘기면 ‘잘 자라, 우리 아가’ 제목 밑에 등장하는 아기 토끼와 책 읽어 주는 엄마 토끼가 눈에 띈다. 마치 독자가 처음부터 등장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책을 펼쳐든 아이들은 모두모두 잠에 겨운 동물들을 만나게 된다. 고양이, 물고기, 개구리 등. 다양한 등장인물에 따라 각기 다양한 배경을 개성적으로 처리한 화법은 이 이야기의 흐름을 더욱 율동적으로 이끈다. 마치 색종이를 넘기듯 빨강, 노랑, 주황, 파랑, 초록으로 다채로운 색들로 각장마다 처리했다. 왼 편에 연필과 펜 스케치로 처리된 원경과 오른 편의 원색과 파스텔이 적당히 섞인 근경이 균형을 이루며 장면과 여운의 폭을 확장한다. 버닝햄 특유의 이분법적인 기법이 역시나 돋보인다.

작가 소개

존 버닝햄

1936년 영국 서레이에서 태어났다. 1963년 첫 번째 그림동화인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았으며, 1970년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로 같은 상을 한 번 더 받았다. 간결한 글과 자유로운 그림으로 심오한 주제를 표현하는 작가로 평가받았다. 마치 어린 아이가 그린 그림처럼 의도적으로 결핍된 부분을 남기는 화풍으로 어린이의 무의식 세계를 꿈처럼 표현하고 있다.

이상희 옮김

1960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시와 그림책을 쓰고 번역하며 그림책 전문 어린이 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 버스’와 이상희의 그림책 워크숍을 운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시집 『잘 가라 내 청춘』, 『벼락무늬』, 어른들을 위한 동화 『깡통』, 그림책 『이야기 귀신』, 『빙빙 돌아라』와 『그림책 쓰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이 작은 책을 펼쳐 봐』, 『네가 만약』, 『까만 밤에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미피 시리즈」 등이 있다.

"이상희"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4)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세상의 모든 아기들
전수경 2008.9.20
제가 무척이나 좋아하는 작가
임선화 2008.2.20
우리 아이 잠자리 그림책으로
정유미 2007.1.25
자장자장 속삭이다 보면...
정은주 2007.1.9